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계총수 청문회] 이재용 "비덱스포츠 계약, 어쩔 수 없는 사정 있었다"

최종수정 2016.12.06 13:47 기사입력 2016.12.06 12:37

댓글쓰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이하 국조특위)' 1차 청문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 방송 캡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이하 국조특위)' 1차 청문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6일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이하 국조특위) 1차 청문회에 참석,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문에 "나중에 들어보니 (비덱스포츠와 삼성전자가 37억원 규모의 컨설팅 용역계약을 체결한 데에는) 어쩔 수 없는 사정이 있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직접 연루 된 일이 아니라서 여기서 말씀 잘못 드리면 잘못된 오해를 살 수 있어 상세히 답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도 의원은 비덱스포츠와 체결한 용역 계약서를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