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후 한詩] 검은 짐승들/박연준

최종수정 2016.12.02 11:04 기사입력 2016.12.02 11:04

댓글쓰기

  
 화곡동 살 때
 기이한 울음소리를 듣고 잠에서 깨어난 적이 있다
 이 새벽, 장화 홍련이라도 환생한 것일까
 창밖을 보니 검은 소복을 입은 여섯 명의 여자들이
 집 앞에 서서 울고 있었다
 얼굴에 싹이 돋아나는 기분이었다
 손으로 입을 막고 까마귀 떼처럼 곡하던 여자들은
 한참을 울더니, 발 없는 유령인 듯 흘러갔다

 죽은 걸까 누가,
 죽음은 왜 자꾸 내 앞에 와 엎드리는가

 창을 닫는데 손등 위로 검은 깃털이 돋아났다
 얼굴과 가슴, 등 뒤와 허벅다리까지
 깃털로 뒤덮였다. 어깨뼈와 고관절이 가까워지고
 팔이 물결처럼 펄럭였다
 천장이 높아지고 벽이 멀어졌다
 나는 일곱 번째 까마귀가 되었다

 어떻게 알고 온 걸까,
 검은 짐승들

 ----------
 '일곱 마리 까마귀'라는 동화의 시작은 이렇다. 일곱 명의 아들들을 둔 어떤 부부가 있었는데, 그래서 그들은 딸을 갖기를 무척 바랐다. 그러던 중 마침내 딸을 낳았는데 낳고 보니 몹시 허약했다. 제대로 세례를 받기도 전에 혹시라도 딸이 죽을까 싶어 전전긍긍이었던 부부는 아들들에게 얼른 우물에 가서 물을 떠 오라고 했다. 그런데 서로 먼저 물을 뜨겠다고 다투다 그만 물 단지를 우물에 빠뜨린 아들들은 야단을 맞을까 봐 감히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었다. 이런 사실을 모른 채 기다리던 아버지는 화가 나서 아들들이 모두 까마귀나 되어 버렸으면 좋겠다라고 외쳤고, 아들들은 아버지의 말처럼 정말 까마귀가 되어 버렸다. 그 후 딸은 나날이 어여쁘게 자랐는데, 부부는 딸에게 오빠들이 있었다는 사실을 말해 주지 않았다. 그렇지만 마을 사람들로부터 이 이야기를 전해 들은 딸은 오빠들이 까마귀가 된 게 자신의 탓만 같아 오빠들을 찾아 모질고 긴 여정을 나선다. 시인이 '일곱 마리 까마귀'를 곁에 두고 썼는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그 그림자는 무척 짙다. 차라리 자기 자신이 일곱 번째 까마귀가 되길 바랄 정도로 말이다. 장화와 홍련이도 그렇고 바리데기도 그렇고 인어공주도 그렇고 어떤 면에서 신데렐라도 그렇다. 잔혹하고 끔찍할 따름이다.
채상우 시인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