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오후 한詩]  점심시간/신해욱

최종수정 2016.11.21 10:47 기사입력 2016.11.21 10:47

 카레를 먹었다.
 이런 생각을 했다.
 왜 나는 조용한 음식이 좋은 걸까.
 사슴은 카레가 맛있을까.

  *

 창밖을 보았다.
 도로에서 죽은 사람의 하얀 자세가
 오랫동안 차에 밟히고
 또 오랫동안 비를 맞는다.

 나는 아무도 모르게
 정지했다가
 타이밍을 놓치고
 숨을 쉬고 만다.

  *

 어제의 물을 마셨다.

 비에 젖는 방법이
 기억나지 않았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참 조용한 시다. 조용하고 아득한 시다. "점심시간"에 "카레를 먹었다." 카레는 조용하고 막막한 음식이다. 갠지스 강가가 내려다보이는 어느 골목에 한 노인이 앉아 오른손으로 카레를 먹는 장면이 전생처럼 떠오른다. 그의 눈망울이 사슴처럼 맑다는 생각이 든다. 카레를 먹으면서 "창밖을 보았다." 거기에 강 대신 도로가 흐르고 있다. 그 도로 위에 생전 한번 만난 적 없는 어떤 한 "죽은 사람"이 다만 "하얀 자세"로 표시되어 있다. "오랫동안 차에 밟히고/또 오랫동안 비를 맞는다." 한 사람의 죽음이, 그 흔적이 그렇게 지워져 가고 있다. 나 또한 그럴 것이다. 아니 어쩌면 실은 내가 저기에 누워 있는 건지도. 생각해 보면 우리 모두는 태어날 때부터 하루하루 꼭 그만큼씩 죽어 가고 있는 셈이다. 차에 밝히면서 비를 맞으면서. 생 속에 죽음이 깃들어 있다. 문득 숨이 멎는다. 그러나 언제나처럼 "타이밍을 놓치고/숨을 쉬고 만다." 어제도 그랬듯 오늘도 물을 마시지만 그 물은 이미 죽음을 건넌 뒤에 마시는 물이다. "비에 젖는 방법이/기억나지 않았다." 저 멈추지 않는 빗줄기처럼, 생(生)이 통째로 닥쳐온다.
채상우 시인


AD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청량한 미모' [포토] 리사 '시크한 눈빛'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연예가화제

  •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포토] 이소연 "몸매 비결은 1일 1식"

    #스타화보

  • [포토] 미나 '자기관리의 정석' [포토] 야노시호 "45세 넘고 약해져 운동" [포토] 제시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