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구 화재현장 방문한 朴 "늘 힘이 됐는데 너무 미안하다"

최종수정 2016.12.19 22:00 기사입력 2016.12.01 16:37

댓글쓰기

"정부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조치하겠다"…돌아오는 차안에서 눈물도

인근공터에 임시시장마련키로

박근혜 대통령이 1일 대구 서문시장 화재현장을 방문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1일 대구 서문시장 화재현장을 방문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일 대구 서문시장 화재현장을 전격 방문해 상인들을 위로했다. 박 대통령은 돌아오는 차안에서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의 춘추관 브리핑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30분 화재현장에서 김영오 시장상인회장을 만나 15분간 현장을 둘러봤다.

박 대통령은 상인들에게 "제가 힘들 때마다 늘 힘을 줬는데 너무 미안하다"면서 "현재 상황에서 많은 고민을 했지만 도움을 주신 여러분이 불의의 화재로 큰 아픔을 겪고 계신데 찾아뵙는 게 인간적 도리가 아닌가 하는 생각에 오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과 함께 하는 마음으로 정부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신속히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피해상인을 만나 손이라도 잡고 직접 위로를 전하고 싶었지만 화재현장에서 진화작업이 계속되고 있고 일부에서는 화재감식반이 현장조사를 하고 있어 불가능했다"면서 "계속 현장에 있으면 도움이 안되고 피해만 줄 수 있어 오래 머물 수 없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돌아오는 차안에서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늘 힘이 됐던 곳이 피해를 입었다는 생각에 감정이 북받친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강석훈 경제수석에게 관계부처가 지원방안을 마련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부터 피해상인 긴급지원반이 구성돼 가동되기 시작했으며 시장이 복구될 때까지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인근공터를 임시시장터로 확보할 방침이다.

또 임시시장 운영을 위한 자금과 함께 상인들에게는 저금리 긴급안정자금과 미소금융대출 등도 지원하기로 했다. 이외에 건물 복구를 위한 교부금을 지원하고 세금과 공과금 납부 유예 등 추가 지원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