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 이공분야 기초연구지원 1조2600억 지원

최종수정 2016.12.19 22:00 기사입력 2016.12.01 15:31

댓글쓰기

올해보다 1601억 원 늘어나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내년도 이공분야 기초연구지원에 1조2643억 원이 지원된다. 올해보다 1601억 원이 늘었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이 같은 내용은 담은 이공분야 기초연구지원 계획을 확정·발표했다. 미래부는 교육부와 함께 개인연구 1조, 집단연구 1960억 원 등 총 1조2643억원 규모의 기초연구를 지원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풀뿌리 기초연구를 통한 연구저변 확대와 학문후속세대 연구역량을 높이는데 총 3864억 원을 투입한다. 미래부는 수월성 중심의 기초연구 역량강화에 총 8779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연구 성과 창출을 위해 부처간 연계·협력을 강화하고 기초연구 투자 확대와 연구자 중심의 연구 환경을 만들기로 했다. 연구자의 연구단절 완화를 위해 장기 연구지원을 확대하고 신진연구자의 연구기회 보장을 위한 '생애 첫 연구'를 신설하는 한편 학문후속세대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정부 연구개발(R&D) 혁신방안에 따라 상향식(Bottom-up) 기초연구에 대한 투자 강화로 기초연구예산은 2018년까지 약 1조5000억 원 수준으로 증액될 예정이다.

미래부와 교육부는 ▲신진 연구 1482억(전년 대비 26% 증가) ▲중견 연구 4600억(전년 대비 24.5% 증가) ▲이공학 개인기초연구 3034억(전년 대비 13.4% 증가) ▲기초연구실 325억 원(전년 대비 37.3% 증가) 등으로 투자하기로 했다.
장기 연구 과제를 확대하고 지역대학우수과학자 지원이 강화된다. 연구자가 안정적 여건에서 연구에 몰입할 수 있도록 10년 이상 한 우물파기 연구지원 규모를 신규과제의 20%로 확대하기로 했다. 중견연구의 후속연구 지원 횟수 제한은 폐지된다. 지역대학 연구자 등 상대적으로 연구 환경이 열악한 연구자에 대한 지원이 확대된다.

신진연구자 연구지원도 늘어난다. 연구역량을 갖춘 모든 신진연구자에게 연구기회를 보장하고 조기 연구 정착을 독려할 수 있도록 '생애 첫 연구'를 신설해 지원한다. '생애 첫 연구'란 기초연구사업 수혜 경험이 없는 4년제 대학의 만 39세 이하 전임교원을 대상으로 1∼5년 동안 3000만 원의 연구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학문후속세대에 대한 안정적 지원을 확대한다. 연구력이 왕성한 학문후속세대의 단절 없는 연구 활동을 유지하기 위해 지원 단가를 증액하고 과제 수를 확대해 안정적 연구여건 확보를 추진하기로 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