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피델 카스트로 전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 타계(종합)

최종수정 2016.12.19 21:30 기사입력 2016.11.26 17:58

댓글쓰기

1998년 5월 19일 쿠바의 피델 카스트로 당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과 넬슨 만델라 남아프리카 공화국 대통령이 스위스 제네바 소재 WTO 본부에서 열린 GATT협정 50주년 기념식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사진=EPA연합)

1998년 5월 19일 쿠바의 피델 카스트로 당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과 넬슨 만델라 남아프리카 공화국 대통령이 스위스 제네바 소재 WTO 본부에서 열린 GATT협정 50주년 기념식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사진=EPA연합)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피델 카스트로 전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사진)이 25일(현지시간) 밤 타계했다고 주요 외신들이 쿠바 현지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다. 향년 90세.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인 라울 카스트로는 이날 밤 10시29분 자신의 형인 피델 카스트로가 세상을 떠났다고 국영TV를 통해 발표했다. 라울 카스트로 의장은 26일 피델의 유골이 유언에 따라 화장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쿠바 당국이 카스트로의 별세와 관련해 구체적인 사안을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사망 원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가운데 외신은 노환으로 추정한다.

1926년생인 피델 카스트로는 1959년 풀헨시오 바티스타의 친미 독재 정권을 무너뜨리고 쿠바 혁명에 성공했다.

그는 반세기 가까이 쿠바를 이끌다가 건강 문제로 2006년 친동생 라울 카스트로에게 정권을 넘기고 2008년 공식 직위에서 완전히 물러났다.
피델은 관계 단절국이었던 미국으로부터 수많은 암살 위협을 받은 것으로도 알려진다. 그는 생전에 "올림픽에 암살에서 살아남기 종목이 있다면 내가 금메달을 땄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미국과 쿠바가 냉전 시대의 오랜 단절을 끝내고 국교를 회복하는 역사의 전환기도 지켜봤다. 미국과 쿠바는 2014년 12월 53년간의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국교를 정상화하겠다고 선언했다. 이후 2015년 8월 아바나 주재 미국 대사관이 재개설됐고, 올해 2월 두나라를 오가는 정기 항공노선까지 재개통했다.

올해 3월에는 쿠바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대통령과 그의 동생 라울 카스트로 간의 미-쿠바 정상회담이 88년만에 이뤄지기도 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