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팬텀싱어' 뮤지컬 배우 고훈정·백형훈, 이것이 진정한 '대학로 아이돌'

최종수정 2022.03.20 22:16 기사입력 2016.11.19 14:20

고훈정 윤종신. 사진=JTBC '팬텀싱어' 방송 캡쳐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팬텀싱어'에 대학로 아이돌들이 떴다.

18일 방송된 JTBC '팬텀싱어'에서는 뮤지컬 배우 고훈정(33)과 백형훈(29)이 출연해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이날 고훈정은 무대에 오르기 전 "3시간 전 대학로에서 공연을 마치고 달려온 뮤지컬 배우 고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윤종신은 "공연을 하고 와서 그런지 모르겠는데 얼굴에 배우라고 써 있다"며 기대를 드러냈다.

뮤지컬 '사의찬미' 넘버 '저 바다에 쓴다'를 열창한 고훈정은 엄청난 박수갈채를 받았다. 윤종신은 "개인적으로 제일 좋아하는 비음의 비율"이라며 "생목소리 내듯이 드라이하지도 않고 촉촉히 적셔주는 정도의 그 공간감이다. 우리 쪽으로 와도 된다"며 소속사 계약을 제의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악가 손혜수는 "테너와 바리톤의 중간을 테리톤이라고 하는데 낼 수 있는 소리를 저음부터 고음까지 강하게 갖고 있기 때문에 뮤지컬을 할 때 참 반짝일 수 있다는 걸 보게 됐다"고 칭찬했다. 음악감독 김문정은 "왜 안 왔냐? 어디 있었냐?"며 반가움을 표했다.

백형훈. 사진=JTBC '팬텀싱어' 방송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백형훈 역시 뮤지컬 루키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뮤지컬 '뉴시즈' 넘버 '산타페'로 가창력과 연기력을 골고루 뽐냈다.
윤종신은 “테너 파트에 가장 어울리는 멤버”라며 “낭만성, 공명을 두루 갖추고 있어 로맨틱한 노래에 잘 어울릴 것"이라고 평했고 윤상도 "윤종신씨와 같은 생각이다. 팬텀싱어 팀에 멋진 테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희대학교 성악과 출신 고훈정은 2009년 뮤지컬 '스프링 어웨이크닝'으로 데뷔한 뒤 '우연히 행복해지다' '사춘기' '잃어버린 얼굴 1895' '만추' '팬레터' '어쩌면 해피엔딩' 등 다수의 뮤지컬과 연극에 참여했다.

백형훈은 서울예술대학 연기과에 재학 중이며 2010년 뮤지컬 '화랑'으로 데뷔한 뒤 '여신님이 보고 계셔' '엘리자벳' '쓰릴미' '쓰루 더 도어' 등 착실히 작품 활동 중이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아이유 '명품 비주얼' [포토] 설현 '과즙미 발산' [포토] 산다라박 '동안 비주얼'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포토] 리사 '늘씬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