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건설, 협력사와 그린파트너십 성과발표·친환경건설상 시상

최종수정 2016.11.18 11:14 기사입력 2016.11.18 11: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포스코건설은 18일 송도사옥에서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더샵 아파트 입주민, 협력사 대표와 회사의 임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그린파트너십 성과발표'와 '친환경건설 시상식'을 연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협력사와 녹색동반 성장을 위한 그린파트너십 사업의 성과와 친환경건설 우수사례를 공유해 온실가스 등 환경규제에 대응하고 친환경건설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건설업의 경우 온실가스 배출량의 80%가 공사현장의 협력사 건설장비에서 발생한다. 이 때문에 녹색건축을 위해서는 저탄소 제품인증을 받은 건설자재를 사용하는 등 협력사와 협업이 필수적인 상황이다.

이에 포스코건설은 지난 1년6개월여 동안 협력사의 탄소경영 컨설팅과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설비개선 등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협력사의 온실가스 배출량 5350톤과 에너지 비용 연간 55억8000만원을 줄였다. 또 저탄소 제품 인증 5건고 획득했다.

친환경건설상은 지난 9월부터 한달간 공모를 통해 접수된 총 171건의 작품 중 환경전문가의 심사를 걸쳐 최종 6건을 선정했다. 우수사례로는 ▲펌프 재제조 표준화 사업 모델 개발 ▲포스코 철강슬래그를 재활용한 저탄소PC슬라브 ▲도심지 재건축 환경민원 예방 등이다.

한찬건 포스코건설 사장은 "한국도 예전과 달리 온실가스 증가에 따른 급격한 기후변화로 폭염과 가뭄이 심해지고 슈퍼태풍 등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다"며 "친환경 건설을 위한 기술·공법을 꾸준히 개발하고 발전시켜 저탄소 사회 건설에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