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스타2016] 양성휘 룽투코리아 대표 "2017년, 해외 진출 원년 될 것"

최종수정 2016.11.18 09:48 기사입력 2016.11.18 09:12

댓글쓰기

글로벌 IP 적극적으로 확보하며 본격 해외 공략 예고
2017년 신작 모바일 게임 10종 이상 출시할 것
양 대표 "게임 넘어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 목표"


양성휘 룽투코리아 대표

양성휘 룽투코리아 대표


[부산 =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양성휘 룽투코리아 대표가 본격적인 해외 진출을 예고했다. 전 세계에도 통하는 글로벌 지적재산권(IP)를 확보해 동남아시아, 중화권은 물론 영미권 국가까지 진출한다는 전략이다.

양 대표는 지난 1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2016'을 앞두고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글로벌 진출을 위해 룽투코리아의 본사인 룽투게임 차원에서도 글로벌 유명 IP(지식재산권)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최근 일본 테츠카 프로덕션의 글로벌 인기 캐릭터 '아톰'의 IP를 확보한 것은 그 시발점"이라고 설명했다.

룽투코리아를 통해 '열혈강호'와 '크로스파이어'의 IP를 획득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양 대표는 "아톰과 같은 일본 유명 IP를 추가로 확보하는 데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한국과 중화권 시장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 적극 진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양 대표는 중국 칭화대 출신의 개발자다. 그가 대표를 겸직하고 있는 룽투게임즈는 '도탑전기' 퍼블리싱으로 중국내 매출 2위를 기록하며 신흥 스타 퍼블리셔로 자리잡았다.
지난해에는 룽투게임즈의 한국법인인 룽투코리아를 선입하고 올해 초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검과 마법'을 크게 흥행시키며 1년 만에 한국 시장에 탄탄하게 자리 잡았다. 룽투코리아의 올 3분기 매출액은 280억원, 영업이익은 4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533%, 1015% 급증했다.

양 대표는 "올해는 '검과마법'의 흥행으로 룽투코리아의 게임 사업 성장성을 확실히 검증 받은 한 해"라며 "다음 해에는 룽투코리아에서 확보한 10종이상의 모바일 타이틀을 런칭하며 글로벌 진출의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 대표의 목표는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그는 "룽투코리아가 보유한 멀티채널네트워크(MCN) '팝콘TV'를 활용, 게임과 엔터테인먼트 융합을 시도하고 있다"며 "나아가 글로벌 IP를 영화, 애니메이션, 드라마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하며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의 입지를 다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 대표는 한국 시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한국은 PC와 모바일을 막론하고 인구의 20%가 게임을 즐기는 매력적인 시장"이라며 "한국 개발자들의 뛰어난 역량과 시너지를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