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당 "朴대통령 국정 손 놓겠다고 약속해야 영수회담 응하겠다"

최종수정 2016.11.07 14:48 기사입력 2016.11.07 14: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더불어민주당은 7일 김병준 총리 내정자 지명 철회, 국회 추천 총리 수용,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운영 포기 등 선결 조건이 이뤄지지 않는 한 '영수회담'은 없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영수회담과 관련해 "청와대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비상시국에서도 아무 내용이 확인되지 않은 영수회담을 억지로 추진하겠다며 언론플레이만 연출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태도와 방식으로 위기국면을 수습할 해결책을 만들 수는 없다. 즉각 무리한 추진을 중단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의 대답은 간단하다"면서 "일방적 총리지명 철회, 국회 추천 총리 수용, 박 대통령이 국정운영에서 손을 떼는 실질적인 조치와 답을 만든 이후에 필요하면 영수회담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영수회담과 관련해 "최순실 국정농단으로 비롯된 국정마비, 국정붕괴의 비상한 시국에서 영수회담은 문제 해결의 새로운 출발점이자 국정운영의 중심축을 다시 세우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