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미애 "朴, 배신의 대통령…국민에게 불신임 받아"

최종수정 2016.11.07 09:46 기사입력 2016.11.07 09:35

댓글쓰기

추미애 "朴, 배신의 대통령…국민에게 불신임 받아"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박근혜 대통령은 이미 국민에게 불신임을 받았다. 민심은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고 있고 국정에서 한시 빨리 손을 떼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배신이란 단어를 입에 달고 사시는 대통령님, 이제는 국민이 당신을 배신한 대통령이라고 여기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경제, 안보, 민생 등을 위기로 내몬 게 바로 대통령"이라며 "민심에 반하는 폭주 개각을 철회하고 국회에서 추천하는 총리를 수용해서 정국을 수습해 나가야 할 것이다. 끝까지 외면하면 불행하게도 정권 퇴진운동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추 대표는 검찰 수사에 대해 "이제 콩으로 메주를 쑨다고 해도 국민이 믿지 않을 태세가 됐다"며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이 빠져나갈 퇴로를 다 만들어 놓고 검찰 수사를 받겠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면서 "검찰이 역사 앞에서 부끄럽지 않도록 가지고 있는 마지막 기회를 잘 살려보시기 바란다"고 부연했다.
추 대표는 또한 지난 5일 촛불집회 관련, "거리에 나온 민주주의를 지키겠단 저 민생의 물결은 당장 내일의 일자리와 민생이 고달프지만 나라부터 세우고 보자는 그런 민주 시민의 역량이다"라며 "대단히 존경하고 감사드린다"고 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