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치

|

김무성 "朴대통령 출당도 가능, 먼저 탈당해야"…거국내각 위해 김병준 총리 내정자 철회(종합2보)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朴대통령 출당도 가능, 먼저 탈당해야"…거국내각 위해 김병준 총리 내정자 철회(종합2보)

최종수정 2016.11.07 11:06 기사입력 2016.11.07 10: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김보경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7일 박근혜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하고 나섰다.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에 대해선 지명 철회,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등 친박(친박근혜) 지도부에게는 사퇴를 동시에 촉구했다. 김 전 대표는 "출당 전례도 많이 있다"고 말해, 최악의 경우 박 대통령에 대한 출당 카드를 내밀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호 당원' 朴 대통령, 선당후사 정신으로 당적 버려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호 당원' 朴 대통령, 선당후사 정신으로 당적 버려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 표류의 시발점이 된 대통령은 국민에 대한 도리, 당에 대한 도리를 지켜야 한다"면서 "제1호 당원으로서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당을 살려야한다는 책임의식을 갖고 당적을 버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헌법가치를 위반한 대통령은 탄핵의 길로 가는 것이 헌법정신이지만, 국가적으로 너무 큰 충격이고 불행"이라며 '거국중립내각'을 해법으로 제했다. 또 "원칙과 규범이 있는 민주주의 핵심 가치가 훼손되는 상황을 막지 못한 것에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국민을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고 무너진 국격과 국민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대다수 정치권이 요구하는 거국중립내각의 총리 추천권을 국회로 넘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탈당 요구와 함께 출당 가능성도 언급했다. "(박 대통령이) 과거 당 대표로 계실 때 부정과 관련해선 추상같은 결정을 내렸다"면서 "(당시) 부정에 연루됐을 때 출당시킨 전례가 많이 있다. 위중한 상황이 벌어졌는데 보수층을 대표하는 당이 살아야 하지 않겠나"라고 되물었다.
이정현 대표 등 친박(친박근혜) 지도부에 대해선 "현지도부는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일갈했다. "당 대표는 중진들과 만나서 상의하고 의견 묻는 과정이 당연히 있어야 하는데, 있는 회의마저 없애버리고 (앞서) 의원들이 요구하는 의총도 계속 뒤로 미뤘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더 이상 현 지도부의 사퇴 요구도 하지 않겠다. (어차피) 그 길로 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 시간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당내 균열이 주류와 비주류의 간당권 다툼이란 시각에 대해선 "일각에선 다시 당권 싸움으로 오도하고 있다"며 "이런 사람들(친박)과 더이상 대화할 의욕이 없어진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정국 안정의 선결 과제로 "거국내각의 구성을 위해 (야당이 반대하고 있는) 김병준 총리 내정자가 사퇴해야 한다. 친박 지도부도 당권을 내려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나는) 당권 다툼에는 전혀 관심이 없다"면서 "보수의 가치를 살리기 위해 백의종군 하겠다"고 강조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