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최순실 사태, 이정현 대표가 고백하라"

최종수정 2016.10.27 14:15 기사입력 2016.10.27 14:12

댓글쓰기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27일 최순실씨의 국정개입 논란과 관련 "이정현 대표는 고백해야 한다. 이대표가 대통령의 진정한 충신으로 역사에 남기 위해서라도 지금은 자신이 아는 모든 것을 고해성사해야 할 때"라며 이정현 대표가 입을 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정현 대표의 대통령에 대한 충심은 온 세상이 다 안다. 그래서 다른 사람은 몰라도 이대표가 대통령에게 쓴소리 못하는 건 어느 정도는 양해되는 사항이다. 하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 대통령의 역린까지 건드리는 것이 꼭 필요한 시기다. 국가를 위해서 그리고 대통령을 수렁에서 구하기 위해서라도 말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정현 대표는 대표이기 이전에 최순실 사태에 연대책임이 있는 사람"이라며 "2013년 3~6월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을 했고 2013.6월~2014년 6월까지 홍보수석을 하면서 대통령 최측근에 있었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이어 "본인 입으로 대통령께 수시로 대면보고를 하고 하루에도 몇 번씩 대통령과 통화했던 사람"리하며 "그렇다면 현 새누리당 내에서는 최순실 문제에 대해 상대적으로는 가장 잘 아는 사람 또는 적어도 알아야 하는 사람 축에 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첫째, 본인은 최순실에 대해 아는 것은 무엇이 있었는지,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알았는지, 알았다면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막기 위해 무엇을 했는지 말해야 한다"며 "둘째, 누가 청와대 내에서 최순실을 비호했던 비서들인지 말해야 한다. 즉 누가 청와대 안에서 대통령 눈과 귀를 막고 국가의 기강을 붕괴시킨 간신인지 말해야 한다. 지금 청와대 내에서 소위 최순실의 네트웍이 누군지 드러나고 있다. 이정현 대표는 그 정중앙에 있었기 때문에 누가 대통령의 비서가 아닌 최순실 비서들, 즉 간신인지 누구보다 잘 알 것"이라며 설명을 요구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