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남경필 "박대통령 최순실게이트 직접 소명해야"

최종수정 2016.10.25 10:32 기사입력 2016.10.25 10:32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지사가 도지사 집무실에서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 출입기자들과 티타임을 갖고 있다.

남경필 경기지사가 도지사 집무실에서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 출입기자들과 티타임을 갖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남경필 경기지사가 대한민국을 뒤흔들고 있는 '최순실 게이트' 진상파악을 위해 그 어떤 개헌논의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또 최 씨의 국정농단 진상파악을 위해 여야 합의 아래 국정조사, 특별검사제 도입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현 상황에 대해 국민들에게 소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25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출입기자들과 티타임을 갖고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자신의 분명한 소신을 밝혔다.

그는 먼저 "일본 동경 출장을 갔다가 어제 귀국했는데, JTBC 보도 보고 충격을 받았다"며 운을 뗐다.

남 지사는 그러면서 "사실이 아니기를 바라지만 만약 사실이라면 충격적인 일이고 국기문란이다. 거의 밤잠을 못자고 일어나서 제가 느낀 그대로를 오늘 페이스북에 올렸다. 무엇보다 진실을 규명하는데 여야 정치권 모두가 힘을 합해야 한다"며 "무엇보다도 대통령이 진상을 파악해서 국민들 앞에 소상하게, 겸허하게 알고 계신 내용을 설명 드리는 것이 지금 가장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역사 앞에 진실을 밝힌다는 생각으로 국정조사든 특검이든 여야가 한 마음으로 진상조사를 하는데 협력해야 한다"며 "이 상황에서 개헌을 논의하는 것은 당장 중단하는 것이 맞다. 진상파악에 여야가 매진해야 한다. 진상파악은 속도감 있고 단호하게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각종 의혹들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정치적 책임도 법적 책임도 져야 한다"며 "이 책임에서 누구도 자유롭지 못하다. 오늘 이 사태가 위중한 순간이라고 생각하고 정말 고통스러운 일이 되겠지만 대통령과 새누리당, 정치권 전반이 진상을 밝혀내야만 미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남 지사는 이번 사태와 관련, 새누리당과 사전 교감이 있었다는 사실도 털어놨다.

그는 "몇몇 의원들이 걱정스런 목소리로 전화를 하셨다"며 "대부분의 의원들은 이대로 가면 공멸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고 걱정했다.

남 지사는 아울러 현 상황에서 박 대통령이 개헌을 추진하지는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국민을 넘어서는 어떠한 권력도 없다. 국민을 넘어서는 어떤 정치적 논의도 불가능하다. 특히 개헌은 국민 동의 없이는 갈 수 없다"며 "진상조사 결과를 보면서 개헌 논의도 진행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