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테이스티워드]전어가 떡처럼 쫄깃해 '떡전어'인가요?

최종수정 2016.11.02 12:41 기사입력 2016.10.22 08:00

댓글쓰기

맛깔나는 음식의 언어를 찾아서…①전어

전어구이

전어구이


최근 가을이 제철인 생선, 전어에 대한 관심이 높다. 곳곳에서 전어 축제도 열리고 있다. 이맘때 산지나 전어를 파는 식당에서 자주 듣는 얘기가 바로 '떡전어'다. 떡전어만 쓰기 때문에 더 맛이 좋다는 식당도 많다. 얼핏 떡처럼 쫄깃한 식감을 가지고 있어 떡전어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스치기도 한다. '떡전어'는 그냥 전어와는 어떻게 다르며, 왜 '떡'을 붙여 불렀을까.

떡전어는 지금의 경상남도 창원시 앞바다인 진해만 등에서 주로 잡히는 전어를 이르는 말이다. 이 지역 전어는 살이 통통하고 씨알이 굵어 떡처럼 두툼하고 통통하다고 해서 떡전어라고 불렀다고 한다. 일반 전어에 비해 크고 속살은 붉은 빛을 띠는 것이 특징이다.

그런데 이 이름과 관련해서는 재미있는 얘기가 하나 전해지고 있다. 내용은 이렇다. 조선 시대 한 양반이 신분을 버리고 지금의 창원 진해구인 내이포라는 곳에 살며 낚시로 세월을 보내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고을 수령이 관찰사를 대접하기 위해 전어를 잡아오라고 했다. 하지만 산란기라 이를 거절했고, 이에 화가 난 수령이 그의 목을 치려는 순간 바다에서 전어들이 튀어 올라 바닥에 떨어졌다. 붉은 빛을 띤 이 전어들이 떨어진 모양을 보니 '덕(德)'자를 그리고 있었다. 전어가 이 양반의 덕에 감동했다는 것이다. 이후 이 지역서 나는 전어를 덕전어라 불렀고 경상도의 된소리로 '떡전어'라고 발음됐다고 한다.
전어의 이름에 관련된 얘기는 또 있다. 돈 전(錢)자를 쓰는데 이는 너무 맛있어 돈 생각하지 않고 사는 생선이라고 해서 붙었다고 한다. 조선시대 실학자 서유구는 '난호어묵지(蘭湖漁牧志)'에 이렇게 설명했다. "상인들이 소금에 절여서 서울로 가져와 파는데 신분의 높고 낮음을 떠나서 모두 좋아한다. 사는 사람이 값을 생각하지 않고 사기 때문에 전어(錢魚)라고 한다."

다른 설명도 있다. 정약전은 '자산어보(玆山魚譜)'에 화살 전(箭)자를 써서 전어를 표기했다. 화살촉처럼 생겼다는 의미다. 그러면서 "큰 놈은 한 자 정도로 몸이 높고 좁으며 검푸르다. 기름이 많고 달콤하다. 흑산도에서도 간혹 나타나나 그 맛이 육지 가까운 데 것만은 못하다"라고 썼다. 일부에서는 간혹 전어(前魚)라고 하기도 한다. 전어가 앞으로만 헤엄치기 때문이라고 한다. 하지만 생선은 모두 앞으로 가기에 이 주장의 신빙성은 떨어진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