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스타K 2016' 김범수 "심사 안 할 거야!" 외친 사연은?

최종수정 2016.10.14 00:20 기사입력 2016.10.14 00:20

댓글쓰기

슈퍼스타K 2016 / 사진=Mnet 슈퍼스타K 2016 제공

슈퍼스타K 2016 / 사진=Mnet 슈퍼스타K 2016 제공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슈퍼스타K 2016’ 김범수가 도전자들의 실력에 감탄해 심사 포기를 선언했다.

13일 방송된 Mnet ‘슈퍼스타K 2016’에서는 도전자들이 2라운드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이날 시원시원한 고음을 발산하는 이지은과 끼와 재능을 감추지 못하는 강지호 등이 2라운드 ‘지목 배틀’에서 실력을 뽐냈다. 특히 도전자들이 범국민적 히트곡 임상아의 ‘저 바다가 날 막겠어’ 무대를 선보이는 등 화려한 무대의 연속이었다.

워낙 실력이 좋은 도전자들의 무대에 심사위원들은 누구를 탈락시켜야 할지 갈피를 잡지 못했다. 심지어 김범수는 “나 이거 안해! 나 심사 안 할 거야!”라고 외치며 고통스러워했다.

한편 ‘슈퍼스타K 2016’은 매주 목요일 밤 9시40분에 방송된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