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음담패설 녹음파일 공개 파문… 유부녀 유혹한 정황까지

최종수정 2016.10.08 13:19 기사입력 2016.10.08 13:19

댓글쓰기

도널드 트럼프. 사진=연합뉴스 제공

도널드 트럼프.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음담패설이 담긴 녹음파일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7일(현지시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와 미 연예매체 '액세스 할리우드'의 빌리 부시가 나눈 음담패설이 담긴 녹음파일을 입수해 공개했다. 부시는 현재 NBC 방송의 투데이쇼 프로그램 진행을 맡고 있으며,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사촌이다.
이 녹음파일은 트럼프가 2005년 10월 녹음된 것으로 추정되며 당시 트럼프는 드라마 '우리 삶의 나날들'의 카메오 출연을 위해 버스를 타고 녹화장으로 향하던 길이었다.

녹음파일에서 트럼프는 부시에게 과거 유부녀를 유혹하려 한 경험담을 말하며 상스럽고 저속하고 노골적인 표현을 지속적으로 언급한다.

트럼프는 "그녀한테 접근했는데 실패했다. 솔직히 인정한다", "시도했다. XX하려고 (그런데) 그녀는 결혼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날 갑자기 그녀를 보니깐 커다란 가짜 가슴에 얼굴도 완전히 바뀌었더라"고 덧붙였다.
트럼프와 부시는 녹화장에서 본 여배우 아리안 저커에 관해서도 음담패설을 했다.

트럼프는 "와"라는 감탄사를 내뱉은 뒤 "혹시 키스를 시작하게 될지도 모를 경우에 대비해 (입냄새 제거용 사탕인) '틱택'을 좀 써야겠다"면서 "나는 자동으로 미인한테 끌린다. 그냥 바로 키스를 하게 된다. 마치 자석과 같다. 그냥 키스한다. 기다릴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당신이 스타면 그들(미녀)은 뭐든지 하게 허용한다"고 하마 부시는 "원하면 뭐든지 할 수 있다"고 맞장구를 쳤고 이에 트럼프는 다시 한 번 "XX를 움켜쥐고, 어떤 것도 할 수 있다"며 받아쳤다.

해당 녹음파일은 좀처럼 사과를 하지 않는 트럼프조차 "개인적 농담이었다"며 즉각 유감을 표명할 정도로 가뜩이나 여성차별 등 막말을 일삼아 온 트럼프의 대선 가도에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는 "이것은 탈의실에서 주고받을 수 있는 그런 농담이고 오래전에 있었던 사적인 대화다. (힐러리의 남편인) 빌 클린턴은 골프장에서 내게 훨씬 심한 말도 했고, 나는 거기에 미치지도 못한다"면서 "다만 누군가 상처받았다면 사과한다"고 밝혔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