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민주당 해킹은 러시아가 주도" 공식 지목

최종수정 2016.10.08 10:45 기사입력 2016.10.08 10: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미국 정부가 7일(현지시간) 민주당 이메일 해킹 사건의 배후를 러시아로 공식 지목했다.

미 국토안보부와 국가정보국(DNI)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해킹의) 범위와 민감성을 고려할 때, 러시아의 최고위 관리만 이러한 행동을 승인할 수 있었을 것으로 믿생각한다"며 "미 정보당국은 러시아 정부가 미국인과 정치단체를 포함한 미 기관의 이메일 손상을 지시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러아는 유럽과 유라시아에 걸쳐 여론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유사한 전략과 기술들을 사용해왔다"고 비난했다.

미국 정부는 비공식적인 방식으로 러시아에 대한 보복에 나설 전망이다.

오바마 행정부 고위 관계자는 AP통신에 "적당한 때와 장소를 골라서 (이번 해킹에 대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며 "공공연하게 보복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는 자국을 해킹 배후로 지목한 미국의 주장에 강력히 반발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 궁 대변인은 인테르팍스 통신에 미국의 반응을 '헛소리'로 일축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러시아는 푸틴 대통령의 웹사이트에서 미국에서 이뤄지는 수만 개의 해킹 사례가 확인될 때마다 백악관이나 미국 중앙정보국(CIA)을 비난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최근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그것에 대해 아무것도 모른다"며 국가 차원의 해킹 혐의를 일축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