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철도파업 장기화+화물연대 파업 예고'…코레일 "화물 수송력 45%로 증강"

최종수정 2016.10.08 07:30 기사입력 2016.10.08 07:30

댓글쓰기

(자료사진)

(자료사진)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철도노조 파업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화물연대까지 오는 10일 파업을 예고함에 따라 물류 대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화물 수송력을 기존 30%에서 45%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코레일은 서울사옥에서 7일 기자회견을 열고 파업 3주차 열차운행계획을 담은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국내외적으로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 속에서 철도노조 불법파업으로 국민께 심려와 불편을 끼쳐드리게 돼 책임을 통감하며 머리 숙여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철도노조의 불법파업이 장기화됨에 따라 국민불편과 국가경제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3주차 이후부터 안정적인 열차운행 계획을 새롭게 수립했다"고 말했다.
우선 코레일은 KTX와 통근열차를 100% 정상운행하고 수도권 전동열차를 현재와 같이 90% 수준을 유지하기로 했다. 당초 파업 3주차부터 KTX와 수도권전동열차 운행을 60% 수준으로 감축할 계획이었으나 국민 불편 최소화를 위한 조치다.

또 화물연대가 오는 10일로 전면 총파업 예고함에 따라 코레일은 내부 대체자원을 화물수송에 최우선으로 투입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화물열차를 당초 계획했던 30% 수준보다 15%포인트 늘린 45%대로 높여 운행할 계획이다.

당초 국토부는 철도노조 파업에 따른 컨테이너 운송 차질을 화물차로 대체하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화물연대까지 파업을 예고하면서 계획을 수정한 셈이다. 도로를 통해 국내 화물의 90% 이상이 수송되고 있기 때문에 화물연대가 파업에 돌입하는 경우 물류 수송에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에 국토부는 지난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물연대의 파업돌입시 물류 피해 최소화를 위해 우선 군위탁 컨테이너 차량(100대)을 투입하겠다고 발표했다. 자가용 화물자동차(4000대)의 유상운송을 즉시 허용할 방침이다. 또 운송을 거부하는 화물운전자에게는 6개월간 유가보조금 지급을 정지하고, 운송에 참여하는 차량에 대해서는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을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파업 11일차인 7일 오후 6시 기준 코레일 출근대상자 1만8349명 중 7408명(40.4%)이 파업에 참가했다. 파업참가자(누계) 7695명 중 287명(3.7%)은 복귀했고, 162명(2.1%)은 직위해제됐다.

KTX는 정상운행 중이지만 일부 수도권 전철과 새마을·무궁화, 화물열차가 감축 운행돼 평시 대비 84.5% 운행됐다. 수도권 전철 91.7%, 새마을·무궁화 62.8%, 화물열차 42.8% 등의 운행률을 기록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