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대북협상론, 북핵 고도화 시간만 벌어줘"

최종수정 2016.10.06 15:40 기사입력 2016.10.06 15: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외교부는 6일 국내외 일각에서 제기하는 대북협상론에 대해 "결과적으로 북한의 핵 능력 고도화를 위한 시간만 벌어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성급히 북한과 대화를 거론하는 경우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모멘텀이 약화하고 북한 비핵화의 길은 더욱 멀어질 뿐"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또 "북한의 핵능력 고도화 상황과 현재 미국 내 대선 정국하에서 북한 문제 해법에 대해 다양한 시각이 표출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거기에는 북한과의 대화 필요성을 제기하는 시각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상당수 미국 인사들은 거듭되는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에 따른 북한의 핵능력 고도화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대화 재개는 북한의 핵 능력 고도화를 위한 시간만 벌어줄 것이며, 어떤 형태의 대화 제안도 거부한 것은 바로 북한이라는 점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미국 민주당 부통령 후보인 팀 케인이 북한에 대한 사실상 선제공격을 거론한 것에 대해서는 "이런 문제가 제기되는 것은 그만큼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의 심각성과 엄중성에 대한 미국 내 경각심이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