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헝가리 난민할당제 국민 투표 무효…오르반 총리 사퇴 압박

최종수정 2016.10.03 09:01 기사입력 2016.10.03 09: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유럽연합(EU)의 난민할당제를 국회 동의 없이 받아들이는 안건을 놓고 진행한 헝가리 국민투표에서 투표율 50%를 넘지 못해 무효가 됐다.

2일(현지시간) 헝가리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개표가 거의 마무리된 가운데 공식 투표율은 43.91%을 기록, 투표 성립 기준은 50%를 넘지 못했다. 투표는 무효가 됐지만 투표한 유권자의 98%가 난민할당제에 반대했다.

투표가 무효가되면서 난민 문제를 국내 정치로 끌어들였던 빅토르 오르반 총리는 부담이 커지게 됐다. 이미 야당과 시민단체는 오르반 총리의 사퇴를 주장하고 나섰다.

이번 투표는 지난해 9월 독일의 주도로 쏟아지는 난민을 회원국들에게 할당하기로 한 것과 관련된다. 헝가리, 폴란드 등 동유럽 국가들이 이에 강하게 반발했고 헝가리는 국민투표를 치르기로 했다.

EU가 올해 할당해 재정착한 난민은 지난달 초까지 4519명이었지만 헝가리는 한명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헝가리가 수용해야 하는 난민은 16만명 중 1294명이다.
막대한 예산을 쏟아부으며 난민할당제 반대를 홍보하고 투표를 치렀지만 투표 자체가 무산되면서 오르반 총리는 난처한 입장이 됐다. 반면 EU는 한숨 돌리게 됐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