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국감]최은영 "개인 재산 3분의 1 출연했다"

최종수정 2016.09.27 15:35 기사입력 2016.09.27 15:33

댓글쓰기

[2016 국감]최은영 "개인 재산 3분의 1 출연했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최은영 유수홀딩스 회장(전 한진해운 회장)이 27일 한진해운 물류대란 해소를 위해 출연한 재산은 "개인 재산의 3분의 1"이라고 말했다.

이날 최 전 회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수산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한 자리에서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일가 재산을 1800억원으로 추론하고 있는데 정확히 얼마인가"라는 질문에 "1000억원 가량 된다"고 답했다.
그러나 최 전 회장은 "이는 두딸을 포함해 일가가 보유하고 있는 자산"이라며 "개인 재산의 3분의 1을 출연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최 전 회장은 지난 12일 유수홀딩스 주식 담보로 100억원을 차입해 한진해운에 긴급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박 의원은 "한진해운은 영업손실이 발생하고 있는데 최 전 회장의 보수는 지속적으로 늘어났다"면서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최 전 회장은 "2009년 지주회사로 분할되면서 보수가 늘어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관련한 내용은 많은 분들이 질책을 했고 저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박 의원은 "자율협약 신청 이후 한진 해운 보유지분을 매각했다"며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주식거래"라고 강조했다.

최 전 회장은 "2014년 7월 이후 보유 주식을 팔아오던 중에 매각을 했다"며 "현재 검찰이 수사중인 사안"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최 전 회장은 박 의원이 해상에서 지내고 있는 한진해운 직원들의 사진을 보여주면서 "한진해운 직원들은 아직도 바다위에서 지내고 있다"고 말하자 고개를 숙이며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