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을 읽다]조울증…40~50대 중년층 가장 많아

최종수정 2016.09.18 12:00 기사입력 2016.09.18 12:00

댓글쓰기

젊은 나이에 발병하는 경우 많아

▲조울증 자가진단법

▲조울증 자가진단법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감정 기복이 심한 '조울증' 진료인원을 분석한 결과 10명중 4명 정도(40%)는 40~50대 중년층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70세 이상 노인층도 최근 5년 동안 약 4.7%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손명세, 심사평가원)은 조울증에 대해 최근 5년 동안(2011년~2015년)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 진료인원은 약 9만2000명, 진료비용은 약 1150억 원으로 매년 각각 8.4%, 5.7%씩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최근 5년 동안의 건강보험과 의료급여 심사결정 자료에서 나타난 '조울증'의 진료 추이를 살펴보면 진료인원은 2011년 약 6만7000명에서 2015년 약 9만2000명으로 약 2만6000명(38.3%)이 증가해 연평균 증가율은 8.4%로 나타났습니다. 총진료비는 2011년 약 921억 원에서 2015년 약 1149억8000만 원으로 약 228억8000만 원(24.8%) 늘어나 연평균 5.7%의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조울증은 우울한 기분이 지속되는 '우울증'과 다릅니다. 들뜬 상태(조증)와 우울한 상태(우울증)가 번갈아 나타나는 기분장애입니다. 상반되는 두 가지 기분 상태가 나타난다는 의미로 '양극성 장애'로 부르기도 합니다. 우울증으로 시작되는 경우가 70%정도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젊은 나이에 발병하고 예후가 좋지 않아 주의가 필요합니다.

한창환 심사평가원 전문심사위원은 "조울증은 우울증에 비해 비교적 젊은 나이에 발병하며 사회적 편견 등으로 진료를 기피해 심각한 상황에 이를 수 있다"며 "주위의 관심과 적극적 치료 권유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조증 증상
-피곤함을 잘 느끼지 않는다.
-과도하게 낙관적이 되며, 자존감이 강해진다.
-말, 생각의 속도가 빨라진다.
-에너지가 넘쳐 신체 및 정신적인 활동이 활발해진다.
-쉽게 짜증을 내거나 공격적인 행동을 한다.
-충동적이 되며, 주변 일에 쉽게 끌린다.
-음주운전, 과속 등 무책임한 행동을 한다.
-심한 경우, 환각이나 망상에 사로잡힌다.

◆우울증 증상
-이유없이 슬픔에 잠겨있거나 눈물을 흘린다.
-식욕이나 수면습관에 변화가 생긴다.
-자주 짜증, 화, 걱정, 불안 등의 감정을 보인다.
-매사에 관심이 없어지고 사회생활도 줄어든다.
-기운이 없어지고 이유없이 아프다.
-죄책감이나 자책감에 빠진다.
-집중력이 떨어진다.
-자꾸 죽음 혹은 자살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된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