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사 성범죄 최근 3년간 증가세…대책 마련 시급

최종수정 2016.09.15 11:01 기사입력 2016.09.15 11: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최근 3년간 의사가 저지른 성범죄가 증가세를 띤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강간과 강제추행으로 죄질도 위중했다.

국회 국정감사장 밖의 모습

국회 국정감사장 밖의 모습


이 같은 사실은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새누리당 강석진 의원이 15일 공개한 경찰청 자료에서 드러났다. 의사들의 성범죄는 2013년 95명, 2014년 83명에서 2015년에는 109명으로 크게 늘었다.
범죄유형별로는 강간ㆍ강제추행과 같은 중범죄가 최근 3년간 86건, 71건, 99건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이 같은 범죄는 폐쇄적 공간에서 이뤄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게 강 의원실의 설명이다. 환자가 마취된 채로 있는 등 무방비 상태에서 자행됐다.

강 의원은 "면허 자격정지, 영구박탈 등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