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귀성길, 척추피로·흔들린아이증후군 조심해야

최종수정 2016.09.15 08:34 기사입력 2016.09.15 08:34

댓글쓰기

목 근육 약한 아이, 작은 충격에도 흔들린 아이 증후군에 노출
장시간 운전, 척추피로증후군 높아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을 앞두고 올해도 어김없이 귀성길 전쟁이다. 지난 7일 한국교통연구원이 발표한 교통수요조사에 따르면 올 추석 연휴에 승용차를 이용한다는 응답이 83.6%로 버스(11.2%)나 철도(4%)에 비해 압도적이었다.

고속도로 교통량이 증가하는 연휴에는 사고 위험도 높다. 특히 좁은 운전석에서의 운전 시간이 길어질수록 주의력이 떨어지기 마련인데 이는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장시간 고정된 자세로 인한 피로 누적과 목과 허리의 통증 또한 집중을 흩트릴 수 있어 올바른 자세유지와 스트레칭 등을 통해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어린 자녀와 함께라면 유아용 카시트 사용은 필수다. 유아용 카시트는 혹시 발생할지도 모르는 사고 시 아이의 생명을 지키는 유일한 안전보호장구일뿐 아니라 흔들린아이증후군을 예방하는 역할도 한다.

목 근육이 약한 아이의 경우 작은 충격에도 '흔들린 아이 증후군'에 노출되기 쉽다. 흔들린 아이 증후군은 아이의 머리가 심하게 흔들려 발생하게 되는데 뇌출혈이나 망막출혈, 늑골골절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카시트와 목 베개를 사용하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아이의 몸이 흔들리지 않게 잡아줄 수 있도록 유아용 카시트는 아이의 성장단계에 따라 체격에 맞는 카시트를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헤드레스트는 아이의 어깨선에 오도록 맞춰야 한다. 안전벨트는 어른 손가락이 들어 갈 정도의 여유만 두고 조여준다. 다이치 퍼스트세븐 터치피스 제품은 0세부터 7세까지 아이 체격에 맞춰 사용할 수 있는 성장맞춤형 카시트로 장시간 귀성길에도 편안한 착용이 가능하다.
카시트업체 다이치의 관계자는 "추석 귀성길에는 교통량이 많고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구간이 많아 아이에게 가해지는 흔들림과 충격이 잦기 때문에 카시트 사용이 필수적"이라며 "자녀가 카시트에 앉기를 거부한다면 아이들이 선호하는 캐릭터가 들어 있는 카시트를 활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최근 다이치가 새롭게 선보인 디가드 주니어 터닝메카드는 아이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캐릭터 터닝메카드를 적용한 카시트다. 3세부터 10세까지 사용 가능하고 길고 견고한 ISOFIX(아이소픽스)로 차량과 밀착 고정이 가능해 사고 시 충격에도 흔들림 없이 아이를 보호한다.

장시간 같은 자세로 오래 앉아 운전을 하는 경우 척추피로증후군을 겪을 수 있다. 척추피로증후군이란 목 뒤 근육과 어깨 근육이 늘어나면서 뻐근한 통증이 느껴지거나 온몸이 이유 없이 쑤시는 질환이다. 이때 잘못된 자세까지 더해지면 허리와 목에 통증이 유발될 수 있다.

척추피로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전 시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뒤로 젖혀 누운 자세나 한쪽 팔을 창에 기대로 삐뚤어진 자세로 운전하는 것은 근육을 경직 시킬 뿐 아니라 위험한 상황에서 대처능력도 떨어져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도 크다. 바른 운전 자세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앉았을 때 무릎 각도를 60도 정도로 유지하고, 등을 등받이에 밀착시키거나 쿠션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

휴게소에 들려 간단한 체조나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척추피로 완화에 도움이 된다. 일반적으로 2시간 간격으로 10분에서 15분 정도의 휴식이 적당하다. 스트레칭을 할 때는 뻣뻣해진 목과 허리를 펴주는 동작을 10초 정도 유지하면 근육 이완에 도움이 된다.

귀성길, 척추피로·흔들린아이증후군 조심해야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