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수소전기차 택시' 투입한다

최종수정 2016.09.12 06:00 기사입력 2016.09.12 06:00

댓글쓰기

2017년 울산·광주 등 5대씩 추가… 2018년 이후 100대로 확대 추진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현대자동차가 국내 처음으로 수소전기차를 택시로 보급한다. 오염물질 배출이 전혀 없는 차세대 친환경 이동 수단인 수소전기차의 저변 확대를 위해서다. 우선 올해말 울산에 10대를 투입해 시범사업에 나선다.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

12일 현대차는 정부 세종 컨벤션 센터에서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주형환 장관을 비롯한 정부 부처 관계자와 정진행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 수소전기차 택시 및 광주 수소전기차 카셰어링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울산광역시-울산 지역 택시업체'와 '광주광역시-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 보육기업 제이카-벤처 캐피탈'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주형환 장관은 "수소차는 전기차와 함께 미래 자동차 시장의 유력한 대안 중 하나"라며 "일반 국민들이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우리 수소차의 기술력과 안전성을 홍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진행 사장은 "국민들이 더 가까이서 수소전기차의 친환경성과 안전성을 체감할 수 있길 기대한다"며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및 수소버스 대중화를 위해 기술 개발을 수행하고 신산업으로서 수소전기차 수출산업화를 이루는데 앞장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택시 시범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우선 1단계로 올해말까지 울산 지역에 투싼ix 수소전기차 10대를 투입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울산에 5대, 광주에 새롭게 5대를 추가 도입한다. 대상 지역이 전국으로 확대되는 2단계 사업은 현대차 차세대 수소 전용차가 나오는 2018년 상반기에 본격화한다. 현대차는 충전 인프라가 이미 갖춰졌거나 구축 예정인 전국 약 5곳의 지역에 차세대 전용차를 각각 20대씩, 총 100대의 수소전기차 택시를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수소전기차 카셰어링 시범사업은 광주 지역을 대상으로 올해 말부터 시작한다.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 벤처기업인 '제이카'가 운영을 담당한다. 수소전기차 15대, 일반 전기차 15대 등 총 30대로 사업이 진행된다.

차량 구매 등의 비용은 현대차그룹 등이 출자한 수소펀드 자금을 운용하는 현대기술투자와 신기술 사업펀드를 관리하는 L&S벤처캐피탈이 지원하고 AS는 현대차가 제공한다.

제이카는 2018년 상반기 차세대 수소 전용차 출시 시점에 맞춰 카셰어링 사업을 보다 확대할 계획이다. 2018년까지 160대(수소차 80대·전기차 80대), 2020년까지 300대(수소차 150대·전기차 150대) 규모로 차량 대수를 늘리고 운행 지역도 광주 이외 타 전남 지역 등으로 넓히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광주 지역 카셰어링을 위한 수소 충전 인프라는 진곡산단 내 충전소와 현재 구축중인 동곡 충전소를 이용한다. 요금은 타 카셰어링 서비스와 경쟁 가능하고 많은 고객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수준에서 책정하기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궁극의 친환경 차량인 수소전기차를 기반으로 한 미래 이동 서비스 모델을 보다 적극적으로 발굴할 것"이라며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에서의 기술 리더십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