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언론 "오승환, 빅리그의 지배자"

최종수정 2016.08.30 11:04 기사입력 2016.08.30 11:04

댓글쓰기

사진= 세이트루이스 카디널스 홈페이지

사진= 세이트루이스 카디널스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신봉근 인턴기자]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활약이 꾸준하다. 미국 언론도 오승환을 연이어 칭찬한다.

미국 스포츠언론 'SB네이션'은 30일(한국시간) 오승환을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142명의 불펜 투수들과 비교했다. 오승환은 이닝 4위(67이닝), 평균자책점 9위(1.75), 삼진율 12위(33.3%)등 대부분에서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SB네이션은 "오승환은 자신의 별명인 '끝판왕'에 걸맞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했다.

이어 "메이저리그에서 좋은 불펜 투수를 영입하기 위해서는 거액의 돈을 써야 한다"며 "증명된 선수인 오승환을 영입한 세인트루이스의 선택은 매우 탁월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승환은 뛰어난 속구와 슬라이더뿐 아니라, 좌타자를 현혹시킬 수 있는 체인지업도 지녔다"고 했다. 오승환의 평균 구속은 속구 93.5마일(150.5㎞), 슬라이더 86.1마일(138.6㎞)이다.

오승환은 올 시즌 예순네 경기에 나가 67이닝 동안 3승 2패 14홀드 13세이브 86탈삼진을 기록했다.
신봉근 인턴기자 hjkk165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