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옥중화' 전옥서 수감된 박주미, 서하준 드디어 반격 시작하나

최종수정 2016.08.28 18:26 기사입력 2016.08.28 18:17

댓글쓰기

박주미. 사진=MBC '옥중화' 제공

박주미. 사진=MBC '옥중화'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옥중화' 악녀 박주미가 결국 감옥에 수감된다.

28일 방송될 MBC ‘옥중화'에서는 윤태원(고수 분)의 발고로 문정왕후(김미숙 분)와 정난정(박주미 분)이 거짓 역병을 조작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명종(서하준 분)이 분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두 사람의 악행을 더 이상 참을 수 없었던 명종은 결국 정난정을 옥에 가두라 명하고 정난정은 전옥서에 수감된다.

누더기 옷을 입은 정난정은 정경부인이라는 신분에도 불구하고 의금부가 아닌 전옥서에 수감된 사실에 모욕감을 느낀다.

이날 방송분에서는 명종과 정난정의 갈등이 극으로 치달으면서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 지 시청자들의 기대가 모인다.
MBC드라마 ‘옥중화'는 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