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옥중화' 역병 퍼뜨린 냉혹한 김미숙, 출연진 정상방송 기념 사진 공개

최종수정 2016.08.22 00:01 기사입력 2016.08.22 00:01

댓글쓰기

진세연 서하준 송용태 쇼리. 사진=MBC '옥중화' 제공

진세연 서하준 송용태 쇼리. 사진=MBC '옥중화'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옥중화'가 치열한 역병 전쟁에 휩싸였다.

21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옥중화'에서는 옥녀(진세연 분)와 지헌(최태준 분)의 깊은 관계에 앙심을 품은 신혜(김수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문정왕후(김미숙 분)는 도성 안 백성들에게 의도적으로 역병을 퍼뜨리고, 윤원형(김준호 분)과 윤태원(고수 분)에게 도움을 청한다.

태원은 문정왕후의 무자비한 정책에 "죄 없는 백성들이 고통 받는 건 납득할 수 없다"고 말하지만, 원형은 "이런 게 바로 정치다"라고 소리친다.

자신을 거부하는 지헌의 태도에 상처 입은 신혜는 그 원인이 옥녀에게 있다고 생각하한다. 신혜는 "옥녀 그 계집 때문이다. 내가 옥녀 그년을 가만 안 둘 거다"라며 앙심을 품는다.
한편 '옥중화' 출연진은 21일 정상방송을 기념하는 사진을 올려 화제가 됐다. 공개된 사진 속 진세연은 브이를 그리며 밝게 웃고 있다. 서하준은 송용태와 나란히 서서 사격을 하는 듯한 자세로 웃음을 자아냈다. 쇼리는 카메라를 잡아먹을 듯 노려보며 익살스러움을 보였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