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냉동만두 정체는 대한민국 명창 남상일, '가요 발성 처음 써본다'

최종수정 2016.08.28 18:00 기사입력 2016.08.28 18:00

댓글쓰기

남상일.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남상일.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복면가왕' 2라운드 두 번째 탈락자는 '냉동만두 해동됐네'로 대한민국 명창 남상일로 밝혀졌다.

28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 2라운드 두 번째 무대에서는 '냉동만두 해동됐네'와 '뫼비우스의 띠'가 맞붙어 사실상 결승전을 방불케 했다.

'냉동만두'는 태진아의 '사모곡'을 선곡해 판정단을 놀라게 했다. 출연자들이 잘 선곡하지 않는 트로트를 선택한 '냉동만두'는 가슴 저미는 감동의 무대를 선보여 모두를 눈물짓게 했다.

반면 '뫼비우스의 띠'는 김장훈의 '난 남자다'를 불러 무대를 들썩이게 했다. 패널들은 '뫼비우스'의 무대매너에 전원 기립하며 호응했다.

무대가 끝난 후 조장혁은 '냉동만두'에 "폭포 밑에서 발성한 것 같다"고 평했고, 김구라는 "국악 느낌이 많이 난다. 게다가 어머니까지 건드리는 건 필승의 의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유영석은 '뫼비우스'에 "제대로 심봤다. 2절로 넘어갈 때의 놀라운 리듬감은 가슴을 뛰게 했다"며 칭찬했다.

강남이 "두 분 중 한 명이 가왕이 될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예측했다.

판정 결과 '뫼비우스'가 42대 57로 승리했다.

'냉동만두'의 정체는 대한민국 명창 남상일로 밝혀졌다. 정체 공개 후 패널과 판정단은 매우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

국내 창극단에 최연소로 입단한 국내 최고의 소리꾼 남상일은 "국악인으로서의 편견이 있었다. 복면가왕에서 처음 가요발성으로 불러봤는데 괜찮았다. 국악이 유쾌하구나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