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황 속 '주세' 3조원 넘어섰다

최종수정 2016.08.28 11:15 기사입력 2016.08.28 11:15

댓글쓰기

불황 속 '주세' 3조원 넘어섰다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경기가 호전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주세(酒稅)가 처음으로 3조원을 넘어섰다.

28일 기획재정부와 국세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세수 가운데 주세는 전년보다 13.2% 많은 총 3조2275억원이 걷혔다. 이는 역대 가장 많은 것으로 주세가 3조원을 넘어선 것도 처음이다.

주세 수납액은 1990년(1조224억원) 1조원을 넘어선 뒤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직후인 1999년(2조780억원)에 2조원을 돌파했다. 2012년 이후에는 매년 2조8000억∼2조9000억원 정도였으나 지난해 3조원을 돌파했다.

주류 출고량(주정 제외)은 1966년 73만7000㎘에서 2014년에는 5배 수준인 370만1000㎘로 증가했다. 특히 맥주의 비중이 58.7%(217만3000㎘)로 가장 많았고 희석식 소주(25.9%)와 탁주(11.6%)가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올 상반기 주류 소비·섭취 실태 자료에 따르면 한국인의 1회 평균 음주량은 맥주의 경우 4.9잔(200㎖ 기준) 소주는 6.1잔인 것으로 조사됐다. 남성의 1회 평균 음주량은 소주의 경우 7.3잔, 맥주는 5.6잔, 탁주는 4.2잔이었고 여성은 1회 평균 주종별 음주량이 소주 4.2잔, 맥주 4.5잔, 탁주 2.5잔이었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