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미란, '슬램덩크' 티파니 하차에 "아무 일 없던 듯 촬영해야 했다"

최종수정 2016.08.25 16:21 기사입력 2016.08.25 16:21

댓글쓰기

라미란, '5人 체제'된 '슬램덩크'에 착잡한 심경 밝혀

라미란

라미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배우 라미란이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이하 슬램덩크) 티파니 하차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 2TV 주말연속극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극본 구현숙 연출 황인혁) 제작발표회에서 슬램덩크에 대한 질문에 답변했다.
최근 슬램덩크 고정 멤버였던 티파니가 자신의 SNS에 전범기와 일장기를 올려 논란을 빚어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바 있다.

이에 라미란은 “최근 나머지 멤버 5명끼리 촬영을 진행했다. 조심스러워 이야기를 꺼내는 데 어려움이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무 일 없던 듯 촬영해야 했다”고 말해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하지만 라미란은 “함께 하던 동생이 하차해서 아쉬운 건 사실이지만 남은 멤버들이 그만큼 더 열심히 할 것이다. 많이 사랑해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해 씩씩한 맏언니의 모습을 보였다.
한편 라미란이 새롭게 출연하는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은 국내 가장 오래된 양복점을 배경으로 제각기 사연을 가진 네 남자의 파란만장한 인생역전을 그린 작품으로 27일 오후 7시55분 첫 방송된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