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백악관 "터키 결혼식장 테러 강력 규탄"

최종수정 2016.08.22 05:52 기사입력 2016.08.22 05: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미국 백악관은 21일(현지시간) 터키 남동부 가지안테프주(州)의 한 결혼식장에서 발생한 폭탄테러로 최소 51명이 사망한 데 대해 "야만적 행위"라고 강력히 규탄했다.

네드 프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야만적 행위를 저지른 범죄자들이 비겁하게 결혼식장을 공격해 수십 명이 사망하고 많은 사람이 다쳤다"면서 "희생자들과 유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보낸다"고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모든 형태의 테러에 맞서 민주주의를 지키는 터키 국민들을 지지하며 미국 정부는 터키 당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조 바이든 부통령이 오는 24일 터키를 방문해 소중한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국인 터키와의 대(對)테러 협력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