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빅뱅 10주년 콘서트 6만5000명 사상 최대 관객…싸이 깜짝 등장

최종수정 2016.08.21 11:35 기사입력 2016.08.21 11:35

댓글쓰기

빅뱅 10주년 콘서트. 사진=YG 엔터테인먼트 제공

빅뱅 10주년 콘서트. 사진=YG 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어느새 빅뱅이 데뷔한 지도 10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그들의 10주년 기념 콘서트는 시간이 무색할만큼 펄펄 뛰는 열기로 가득했다.

20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에서 빅뱅 10주년 기념 콘서트 ‘BIGBANG10 THE CONCERT : 0.TO.10’가 열렸다. 이날 빅뱅을 보기 위해 폭염에도 불구하고 전세계에서 무려 6만5000명의 관객이 몰려와 단독 콘서트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하기도 했다.

빅뱅은 ‘천국’ ‘WE LIKE 2 PARTY’ ‘HANDS UP’을 부르며 공연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은 특히 멤버 개개인의 솔로 무대가 주를 이뤘다. ‘BAD BOY’, ‘LOSER’, ‘IF YOU’, ‘하루하루’를 비롯해 ‘STRONG BABY’, ‘날봐귀순’, ‘HEARTBREAKER’, ‘HIGH HIGH’, ‘나만 바라봐’ 등 빅뱅 멤버들의 개성과 음악성이 동시에 묻어나는 특별한 무대가 이어졌다.

또한 ‘빅뱅의 친한 형’이라 자신을 소개한 싸이가 깜짝 등장해 ‘챔피언’과 ‘강남스타일’을 불러 뜨거운 열기에 기름을 부었다.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멤버들은 팬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먼저 태양은 “10년간 무대에서 노래할 수 있게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의 빅뱅의 10년을 논의하고 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성은 “어제 리허설을 하고 돌아가는데 많은 생각이 들었다. 요즘 행복하다. 감사하다는 말을 많이 한다. 10년간 함께해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함께 하겠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지드래곤은 “YG라는 회사에 들어온 이후부터, 항상 8월은 내 생일로만 기억되는 날이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내 생일보다는 팬들과 멤버들 생각이 더 나는 뜻 깊은 날이 돼 행복하다. 10년이 후딱 갔는데 나중에 10년 후에도 또 공연하고 오래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리더로서의 의지를 보였다.

빅뱅은 ‘BANG BANG BANG’와 ‘FANTASTIC BABY’, ‘맨정신’을 잇따라 열창한 뒤, 앵콜로 ‘붉은 노을’과 ‘거짓말’, ‘ALWAYS’, ‘BAE BAE’ 무대를 끝으로 공연을 마무리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