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여자양궁 기보배 “애국가 꼭 부르겠습니다” 약속 지켰다

최종수정 2016.08.08 18:15 기사입력 2016.08.08 18:15

기보배와 최미선, 장혜진 / 사진=Gettyimages 제공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리우 올림픽 여자 양궁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안긴 3총사가 화제다. 기보배와 장혜진, 최미선이다. 이런 가운데 올림픽 출전에 앞서 기보배가 남긴 발언이 눈길을 끈다.

여자양궁 단체전 금메달은 지난 1988년 양궁 단체전이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28년 동안 단 한 번도 정상을 내주지 않았다.
기보배 선수는 지난 5일 '2016 리우하계올림픽 D-30 미디어데이'에서 "애국가를 꼭 부르겠습니다"라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여자 양궁의 ‘보배’가 금메달을 따오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힌 것.

이날 기보배는 "런던올림픽 다녀오고 나서 목표의식이 뚜렷하지 못 했다. 나태해지게 됐다. 하지만 그 원인은 누구보다 내가 더 잘 안다. 나름대로 이번 대회가 제 인생의 마지막 올림픽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것을 쏟아 부을 준비가 됐다. 최선을 다하겠다"며 대회에 출전하는 각오와 포부를 전했다.

기보배를 비롯해 장혜진, 최미선 등 한국 여자양궁 대표팀은 지난 7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바도로 경기장에서 열린 양궁 여자 단체전에서 우승을 차지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여자 양궁 단체전은 8회 연속 정상에 올랐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맹승지 '눈길 끄는 비키니'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