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금융투자, 대형증권사로 도약 위해 조직개편

최종수정 2016.07.28 09:25 기사입력 2016.07.28 09: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강대석)는 대형 금융투자회사로 전환을 준비하며 전사적 전략·기획 역량 및 디지털 전략 강화를 위해 28일 하반기 조직개편과 정기인사를 단행했다.

먼저 회사는 대형화를 위한 전사 컨트롤타워로서 전략·기획 기능의 효율적 강화를 위해 ‘경영기획그룹’을 신설했다. ‘경영기획그룹’ 산하에는 ‘디지털사업본부’, ‘전략기획본부’, ‘경영관리본부’ 등 3본부 체제가 구축됐다.
기존 ‘스마트사업본부’는 ‘디지털사업본부’로 변경됐다. ‘디지털사업본부’는 디지털 융복합 전략을 수행하는 ‘디지털전략부’, 디지털 플랫폼과 채널, 상품을 관리하는 ‘디지털운영부’ 등으로 구성돼 금융 디지털화 사업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전략기획본부’는 회사 전체의 기획·관리 기능을 분화하고, 전략·기획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신설됐다. 산하에 회사 전략 기능을 담당하는 ‘전략기획부’를 두었으며, 글로벌전략 수립과 체계적 해외진출 및 점포(현지법인, 사무소) 관리를 위한 ‘글로벌전략팀’을 신설했다.

또 프라임브로커의 효율적 진입을 위한 ‘PBS준비팀’을 본부 직속팀으로 새롭게 편제했다. 전사 관리·지원 기능 부서를 총괄하는 ‘경영관리본부’도 신설됐다. 이 본부는 일원화된 마케팅, 홍보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아래는 조직개편에 따른 인사 내용이다.

<임원 신임>

◆그룹장직무대행
▲경영기획그룹 신동철(전략기획본부장 겸직)

◆본부장직무대행
▲경영관리본부 최문영

<부서장 신임>

◆부서장
▲디지털전략부 박상용 ▲PBS준비팀 임일우(EQUITY SWAP부장 겸직)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