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그룹, 한화탈레스 잔여지분 50% 인수키로

최종수정 2016.07.27 18:04 기사입력 2016.07.27 18:04

댓글쓰기

프랑스 탈레스, 한화탈레스 지분 50% 풋옵션 행사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한화그룹은 프랑스 방산업체 탈레스가 보유한 한화탈레스 보유지분 50%를 전량 인수한다고 27일 밝혔다.
한화그룹은 지난해 삼성으로부터 방산계열사를 인수하며 탈레스와 이같은 계약을 맺은 바 있다. 탈레스는 인수 계약 시점으로부터 1년 후 한화에 지분을 팔거나(풋옵션), 한화가 지분을 사올 수 있는(콜옵션) 있는 주식 매매 옵션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탈레스는 지난달 29일부터 내달 7일까지 40일 동안 풋옵션을 행사할 권리를 가지고 있었으며, 이날 50% 지분 전량을 매각할 것을 공식적으로 한화에 통보했다. 이번 풋옵션 행사로 인해 한화에서 지불해야 할 추가 지분 인수 가격은 2880억원이다.

한화탈레스는 2000년 삼성전자의 방산부문과 프랑스의 탈레스가 50대 50의 지분으로 설립한 국내 최초의 방산 합작사다. 그간 레이더, 지휘통제·통신, 전자광학 등 첨단 방산전자 제품을 연구개발하며 성장해왔다.
한화그룹은 "이번 탈레스의 옵션 행사 결정을 존중한다"며 "비록 합작관계는 종료됐지만 한화와 탈레스 간 협력은 지속적으로 유지 및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화그룹은 그룹의 모태인 방산사업을 주력 사업군으로 성장·발전시킨다는 목표 아래 지난해 삼성테크윈과 삼성탈레스에 이어 올해 두산DST를 연이어 인수하며 사세를 키우고 있다.

장시권 한화탈레스 대표는 "한화그룹의 경영철학이기도 한 '함께 멀리'라는 구호와 함께 한 번 맺은 인연의 끈을 놓지 않고 설립 초기에 서로가 공유했던 동반자적 합작사(JV)정신을 그대로 유지해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탈레스와의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 및 발전 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거래를 통해 한화탈레스는 완전한 독자 경영권을 확보하게 됐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그룹 내 방산계열사 간 협력과 시너지 창출이 더욱 강화됨에 따라 국내는 물론 해외사업에서도 성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