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물산 건설부문 통합 후 첫 흑자

최종수정 2016.07.27 16:01 기사입력 2016.07.27 16: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삼성물산 이 지난해 제일모직과 통합 후 건설부문에서 처음으로 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27일 삼성물산이 발표한 2ㆍ4분기 영업실적을 보면, 건설부문 영업이익은 1180억원으로 지난 1분기보다 5330억원 늘었다. 지난해 9월 제일모직과 합병, 통합 삼성물산 출범 이후 분기실적에서 흑자를 기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사업비중이 큰 건설부문에서 이익을 내면서 상사ㆍ패션ㆍ리조트ㆍ바이오 등 다른 사업부문을 합한 전사 차원에서도 영업이익 1770억원을 기록, 흑자전환했다. 통합 삼성물산 체제를 갖추면서 해외 주요 프로젝트의 잠재손실을 미리 반영하면서 지난해 연말 대규모 적자를 보였다.

올 1분기에는 손익관리 기준이 강화돼 적자를 기록했다. 회사 측은 2분기 흑자와 관련해 "주택 등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프로젝트가 전반적으로 순조롭게 진행해 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건설부문 각 사업부서별 매출을 보면 토목을 담당하는 시빌(civil)사업부가 1900억원이 늘어나는 등 모든 분야별로 고르게 늘었다. 국내매출이 1390억원, 해외매출이 1100억원 증가했다. 올 상반기 수주는 4조9780억원으로 연간 계획한 물량의 31% 정도를 달성했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플랜트부문 수주가 470억원에 불과, 목표치의 1% 정도밖에 채우지 못했다. 올 2분기 말 기준 수주잔고는 40조3770억원으로 지난해 연말과 비교해 3% 가량 줄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