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삼성물산, 하반기 그룹 내 자원 재배치 본격화 가능성"

최종수정 2016.07.18 07:04 기사입력 2016.07.18 07: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하나금융투자는 18일 삼성물산 에 대해 2분기 지배순이익이 303억원으로 전년 대비 흑자전환 할 전망이지만 영업가치 하향과 브랜드 로열티와 관련한 보수적 가정 변경으로 목표주가를 16만원으로 내린다고 밝혔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오진원 연구원은 "자체 사업의 성장 여력에 대해 낙관하지 않지만 실적 우려감은 바닥을 지나고 있고 사업 재편 필요성과 규제 환경의 변화를 고려할 때 지주회사 전환 가능성이 잠재해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2분기 영업이익은 1188억원으로 예상했다. 건설부문의 영업이익은 66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카타르 도하 메트로 계약해지에 따른 예치보증금 500억원의 영업외손실 이외에는 특별한 손실이 없었다.

오 연구원은 "영업이익과 지배순이익의 괴리는 카타르 도하 메트로 손실과 6조원에 달하는 순차입금에 따른 금융비용의 영향"이라며 "분기별 실적은 지난 1분기를 바닥으로 점진적 회복세를 전망하지만 1분기 대규모 손실의 영향으로 연간 기준으로 1779억원 지배순손실을 기록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삼성SDS가 BPO분할 가능성을 공식화한 만큼 그룹 전반의 자원 재배치가 본격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제조부문 내 삼성전자와 삼성SDS 이외 계열사의 실적 부진이 심화된 데다 삼성물산, 삼성중공업, 삼성엔지니어링 등은 재무 보강과 사업 효율화가 필수적이라는 판단이다.
반면 삼성SDS는 순현금이 2조원에 육박하고 물류 BPO의 중장기 성장여력이 잠재해있는 상황이다. 금융부문 내에서도 삼성생명은 IFRS4 2단계 도입과 장기금리의 구조적인 레벨 다운 영향으로 중장기 전망이 어두워진 가운데 삼성카드는 2조원 이상의 유휴현금을 보유하고 있다.

오 연구원은 "삼성SDS 뿐만 아니라 그룹 전반의 자원 효율화 관점의 추가 분할 가능성에 주목한다"며 "단순히 지배구조 차원이 아닌 그룹 내 사업 재편과 효율화 관점에서도 그룹 내 사업재편과 전자, 생명 등의 분할 가능성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