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름휴가 반납하고 베트남 봉사활동 떠난 아주그룹 직원들

최종수정 2016.07.27 08:34 기사입력 2016.07.27 08:34

댓글쓰기

베트남 해외자원봉사에 참가한 아주봉사단원들이 26일(현지시각) 메콩강 인근 빈곤가정의 '사랑의 집짓기' 현장에서 마을 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아주복지재단>

베트남 해외자원봉사에 참가한 아주봉사단원들이 26일(현지시각) 메콩강 인근 빈곤가정의 '사랑의 집짓기' 현장에서 마을 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아주복지재단>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아주그룹 임직원들이 올해도 어김없이 해외 빈곤지역을 찾아 값진 땀방울을 흘렸다. 올해로 10년째다.

아주그룹의 비영리기관인 아주복지재단은 한코리아와 함께 이달 24~30일 베트남에서 자원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자원봉사활동에는 아주산업과 아주캐피탈 , 아주저축은행, 아주IB투자, 아주호텔앤리조트, 아주오토리움 등 계열사 임직원 20여명이 참가했다.
아주그룹의 해외자원봉사는 개인연차를 활용해 여름휴가를 대신해야 한다. 하지만 매년 신청률이 3대 1에 달할 만큼 임직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아주그룹은 지난 10년간 해외자원봉사를 통해 가정집 주거환경 개선작업, 유치원, 초ㆍ중ㆍ고교 공용화장실 건립, 도서관 건립, 컴퓨터 및 도서지원, 노후학교 외벽 재정비, 장학금 전달 등 6000여명의 해외 현지주민들에게 혜택을 줬다.

올해는 베트남 빈롱성 교육청의 추천으로 붕괴위험이 있는 유치원 1곳과 빈곤가정 2곳의 신축을 지원하고 현지 사회복지센터를 통해 아동 교육기자재를 전달했다. 빈롱성에 위치한 안탄유치원의 경우 지은 지 40년이 넘어 붕괴위험이 높아 재건축이 필요한 실정이다. 그나마 교실이 부족해 지역아동 200여명 중 47명만이 교육을 받고 있다.
또한 올해 선정된 빈곤가정 2곳은 야자잎으로 덮은 지붕과 메콩강 인근 저지대 땅바닥 위에 임시기둥으로 세워진 집으로 물이 들어오면 금방이라도 쓰러질 정도로 열악한 상황이다.

탁용원 아주복지재단 사무국장은 "교육환경이 열악해 학업의 기회조차 가질 수 없었던 아이들에게 미래에 대한 꿈을 키우고,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자원봉사에 대한 임직원들의 뜨거운 열정이 봉사현장에도 온전히 전달되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