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휴가문화 '홈캉스'가 뜬다…관련 제품 불티

최종수정 2016.07.27 08:27 기사입력 2016.07.27 08:27

댓글쓰기

편하게 앉아 즐길 수 있는 빈백, 1인용소파
집에서 여가를 보낼 수 있는 게임 관련 제품
간편하게 입을 수 있는 이지웨어

휴가문화 '홈캉스'가 뜬다…관련 제품 불티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최근 집에서 실속 있게 피서를 즐기는 스테이케이션이나 홈캉스라 불리는 휴가문화가 주목받고 있다. 이에 따라 이런 열풍에 힘입어 몸과 마음을 집에서 알차게 충전할 수 있게 해주는 제품들이 불티나게 판매되고 있다.
27일 인터넷 쇼핑사이트 옥션에 따르면 1~20일 1인용 소파, 빈백, 도너츠 방석 등의 판매량이 전년대비 크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몸을 편하게 누일 수 있는 일종의 간이 소파 빈백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70% 증가했다. 도너츠 방석의 판매량도 386%이나 증가했다.

그동안 일에 쫓겨 놓친 영화와 드라마를 몰아서 즐기거나, 최신 인기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제품들이 인기다. 게다가 '키덜트' 문화의 성장으로 관련 완구 상품 판매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다.
LG전자는 소형 빔프로젝터 미니빔TV를 출시했다. 미니빔TV는 초단초점 프로젝터로, 좁은 공간에서도 최대 80인치(203.2cm) 최소 40인치(101.6cm)의 대화면을 구현해준다. 롯데마트에서는 1~19일 PC게임, 키덜트 완구등 집에서 가지고 놀 수 있는 상품들의 매출이 지난해보다 크게 증가했다. 비디오 게임 전용 기기인 플레이스테이션 게임기와 게임이 255%, PC게임이 403% 키덜트 완구는 437%로 각각 매출이 늘었다.

이지웨어도 인기다. 비비안에 따르면, 6~7월 이지웨어 판매수량은 작년 동기간과 대비해 76%가 증가했다. 편하고 간단하게 집안 또는 집밖에서 입을 수 있는 이지웨어의 수요도 휴가철을 맞아 함께 늘고 있는 것이다.

이지웨어의 일종인 일명 '냉장고 바지' 판매도 급증했다. 비비안에서 판매하고 있는 '아이스 쿨 팬츠'는 첫 생산물량 3만6000매가 이미 모두 판매됐고 이후 그 두 배에 달하는 7만 매를 추가 생산해 판매하고 상황이다. 이 제품은 엉덩이 부분에 시원한 촉감을 주는 안감이 있어서 비침 걱정 없이 입을 수 있기 때문에 외출복으로도 손색이 없다.
서동진 비비안 대리는 "엉덩이 부분에 시원한 안감을 덧대 속옷이 비치는 문제를 보완해, 간단하게 외출할 때에도 부담 없이 입길 원하는 소비자 욕구에 잘 맞았다"면서 "예상보다 많은 판매량에 이달부터는 더욱 시원하게 입을 수 있는 짧은 7부 길이의 제품도 구성해 판매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