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과기원 中企 최첨단장비 사용료 지원나선다

최종수정 2016.07.27 09:01 기사입력 2016.07.27 08:19

댓글쓰기

경기도 연구장비 공동활용사업 주관기관 협약식

경기도 연구장비 공동활용사업 주관기관 협약식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내 중소기업들이 도내 연구기관과 대학 등이 보유한 연구장비를 제품 및 연구개발에 사용할 수 있도록 장비사용료를 지원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경기과학기술진흥원(원장 곽재원) 바이오센터는 도내 영세ㆍ소기업을 대상으로 '2016 경기도 연구개발장비 공동활용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연구기관 및 대학에 있는 고가의 장비를 도내 기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3년 도입됐다. 경기과기원은 지난 3년 간 3814개 도내 기업 및 기관에 15만815건의 장비 활용을 지원했다.

현재 이 사업에 참여하는 도내 연구기관 및 대학, 민간기업은 경기과기원과 경희대학교 등 모두 28곳이다. 이들 기관이 보유한 장비는 모두 1200여대다. 또 민간기업과 협력해 47종의 연구 장비 관련 전문기술서비스도 제공한다.

경기과기원은 올해 ▲인증시험ㆍ분석 ▲시제품 개발 ▲유효성 평가 등을 위해 업체당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이 사업의 총 지원액은 1억원이다.
또 연구개발 및 공정개선을 위한 장비사용료는 50% 지원한다. 최대 지원금은 300만원이다. 총 사업비는 6000만원이다.

경기과기원

경기과기원

장비사용료 지원사업 대상은 경기도에 소재한 영세기업, 중ㆍ소기업, 영농법인(본사, 연구소, 공장 중 1개)이다.

연구개발장비 활용을 희망하는 기업은 '경기도 연구개발장비 공동활용'(gginfra.gstep.re.kr)에 접속해 등록된 연구장비를 확인할 수 있다.

신청은 오는 10월31일까지며 예산이 소진되면 사업은 종료된다. 참가 서류는 참가 신청서와 제품개발 및 장비활용 계획서를 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한편 경기과기원은 지난 21일 정보기술(IT), 생명공학(BT), 자동차, 식품 분야까지 다양한 분야를 지원할 수 있는 주관기관(공공기관, 대학, 연구소, 민간전문기업)들과 연구장비 공동활용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