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오의 희망곡’ 서현진 “특별히 야해 보이지 않는 매력, 이런 게 세련된 거다 우긴다”

최종수정 2016.07.18 18:27 기사입력 2016.07.18 18:27

댓글쓰기

서현진 라디오 출연/사진=정오의 희망곡

서현진 라디오 출연/사진=정오의 희망곡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배우 서현진이 ‘정오의 희망곡’에 출연해 피부부터 '또 오해영'출연 소감까지 겸손하면서도 재치 있는 답변으로 눈길을 끌었다.

18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선생님을 모십니다’ 특별 초대석 코너에는 배우 서현진이 특별 게스트로 출연했다.

서현진과 김신영은 시작부터 환상의 토크를 선보이며 듣는 이를 쉴 새 없이 웃게 했다.

DJ 김신영이 먼저 서현진에게 “광고 많이 찍지 않았냐”며 장난반 진담반 만담을 시작하자 서현진이 “CF를 섞어서 찍어서 몇 개인지 기억이 안 난다”너스레를 떨었고 이에 김신영은 “많이 찍으면 기억 못한다. 스케줄도 못 잡겠다”며 재미있는 대화를 이어갔다.

하지만 서현진은 “아니다, 난 8시간 꼭 자야하는 사람이다”라고 부인했다.
이어 김신영은 “그래서 그런지 꿀 피부다”라고 서현진을 칭찬했다.

그러자 서현진은 “피부 화장을 잘한다. 내가 컨실러를 세상에서 제일 잘한다”며 자신의 꿀피부가 ‘화장발’임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서현진은 또 “스타일리스트 언니들이 나에게 특별하게 야해 보이지 않는 매력이 있다고 한다”면서 “그래서 난 '이런 게 고급지고 세련된 거다'라고 우긴다”고 너스레를 떨어 또 한 번 주위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어 서현진은 “예지원 선배가 ‘너 이번 캐릭터 벗어나기 힘들 것이다’라고 했는데 2주 정도 지난 뒤 이해가 됐다”며 “촬영장에 나가지 않는 게 화가 났다. ‘나는 왜 여기에 있지’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털어놨다.

또한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극찬을 받은 오해영 역에 대해 “누가 해도 잘 했을 것”이라면서 “저는 숟가락을 얹었을 뿐이다. 대본의 완성도가 정말 높았다”고 겸손한 발언을 했다.

한편 ‘또 오해영’ 카메오로 출연했던 DJ 김신영은 드라마 포상휴가에 따라갈까 고민했던 일화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김신영은 “그냥 카메오로 출연한 것 뿐인데 주변에서 다들 잘 봤다고 그래서 종방연을 가야하나 고민했다”며 “포상 휴가도 가고 싶었는데 아무도 섭외전화를 하지 않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현진은 "연출부가 잘못했다"며 "같이 갔으면 3차까지 재미있게 놀고 좋았을 걸"이라고 답해 훈훈함을 안겼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