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희’ 존박 유쾌한 근황 토크 “냉면은 매일 생각나”

최종수정 2016.07.15 14:53 기사입력 2016.07.15 14:53

댓글쓰기

존박 / 사진=뮤직팜

존박 / 사진=뮤직팜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정오의 희망곡’ 존박이 냉면에 대한 사랑을 다시 밝혔다.

15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감성 발라드 가수 존박이 출연, 자신의 근황에 대해 유쾌하게 말했다.

음악 예능 프로그램에 많이 출연했던 그는 ”그동안 내 노래는 내지 않고 다른 곳에서 노래를 많이 했다”라고 셀프 디스해 폭소케 했다. 또한 현재 대학교 3학년 1학기를 다녀야 한다고 말해 관심을 끌었다.

이날 DJ 김신영이 “연관 검색어가 냉면이다”라며 “어느 냉면집에 가든 존박이 왔다 간 집이라고 하더라”고 했고 이에 존박은 “회사에서 냉면 이야기를 그만 하라고 하더라”며 “나도 먹고 살아야 한다. 여름이라서 자주 간다. 스파게티는 별로 생각나는 날이 없지만 냉면은 매일 생각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