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동남아 시장개척단 참가하세요

최종수정 2016.07.18 14:24 기사입력 2016.07.18 14:24

댓글쓰기

" 27일까지 접수…10월 방글라데시·스리랑카·미얀마 파견"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는 수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동남아 시장개척단 참가 업체를 오는 27일까지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6월 캄보디아, 베트남, 필리핀 시장개척단 파견에 이어 올해 동남아에서 두 번째로 진행되는 이번 시장개척단은 10월 16일부터 23일까지 8일간 방글라데시 다카, 스리랑카 콜롬보, 미얀마 양곤을 방문한다.

시장개척단 참가 업체는 현지 네트워크를 통해 미리 물색한 바이어를 직접 방문해 1대1 상담을 벌인다.

다카는 수년간 5~6%의 꾸준한 경제 성장률을 보이며 중산층 중심의 시장이 형성된 동·서아시아권 중간 교역지다.
콜롬보는 중동·아프리카로 이어지는 요충지로 시장 규모는 작으나 수입 승인제도의 자유화로 한국 상품의 시장 진출에 용이한 지역이다.

양곤은 적극적 개방정책을 펼치고 있고, 인구가 6천만이어서 시장 규모가 크다. 한국 상품에 대한 안정성과 신뢰도가 높은 지역으로 건강과 웰빙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어 가공식품 및 공산품류의 수출 전망이 밝다.

전남에 소재한 수출 중소기업으로서 자사 제품에 대한 영어 카탈로그 또는 동영상을 가진 업체면 신청 가능하며, 수출을 준비하는 내수기업도 참가할 수 있다.

현지 바이어 발굴은 중소기업진흥공단의 현지 민간네트워크나 코트라(KOTRA) 현지 무역관을 통해 사전에 물색해 소개하므로, 참가 기업은 바이어 발굴 부담이 줄어 자사 상품에 대한 홍보에 집중할 수 있다.

이번에 파견할 시장개척단은 8개 업체 내외로 구성되며, 업체 선정은 현지 시장성과 수출 능력, 바이어 발굴 가능성 등을 종합 평가해 선정된다.

참가 기업으로 선정되면 바이어 발굴, 현지 통역, 상담장 임차, 항공료 50%(최대 100만 원)를 지원받고, 회사는 잔여 항공료와 숙박비 정도만 부담하면 된다.

장수철 전라남도 국제협력관은 “이번 시장개척단은 높은 경제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동남아 주요 국가에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시장 개척 성과가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참가를 희망하는 업체는 전라남도수출정보망(www.jexport.or.kr )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중소기업진흥공단 전남지역본부에 27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전라남도 국제협력관실(061-286-2454) 또는 중소기업진흥공단 전남지역본부(061-280-8032)로 문의하면 된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