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시, 해수욕장 안전관리에 '드론' 활용…드론산업 육성

최종수정 2016.07.18 09:41 기사입력 2016.07.18 09: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가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드론산업의 육성과 시민의 안전을 위해 해수욕장 안전관리에 드론을 활용한다.

시는 다음달 25일까지 중구 왕산해수욕장과 옹진군 십리포해수욕장에서 드론을 실전 투입해 해수욕장 안전관리 상용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드론은 순찰과 인명구조로 구분돼 운영된다.
순찰 드론은 해수욕장 주변을 순찰하면서 이안류 발생과 해파리 출몰 여부를 모니터링하며 입체적 감시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또 수심이 깊은 곳에 있는 해수욕객에게 경고 방송을 하고, 바다에 빠진 피서객을 발견하면 즉시 구조요청을 취하게 된다.

순찰 드론으로부터 구조요청이 있게 되면 구조튜브를 장착한 인명구조 드론이 즉시 출동해 바다에 빠진 피서객에게 구조튜브를 투하하게 된다.

시는 실전 투입에 앞서 지난 3일 왕산해수욕장에서 시연회를 열고 드론 성능을 점검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해수욕장 안전관리에 드론을 도입하는 것은 완구용이나 촬영용 드론이 아닌 산업용 드론으로는 세계 최초의 상용화된 서비스라는데 의미가 크다"며 "드론을 활용해 이안류 발생과 해파리 출몰을 관찰해 위험을 경고함으로써 사후 구조체계를 사전 예방체계로 개선시키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드론 산업은 연평균 15% 이상 성장하는 미래 산업으로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에서는 드론을 통해 물류(운송), 탐사, 관측과 재난감시 등의 산업화된 서비스 분야에 빠르게 적용하고자 연구에 힘쓰고 있다.

인천시도 드론산업의 육성을 위해 드론과 관련부품을 연구·개발하고 시험·인증과 교육·훈련, 초보자부터 전문가 레이싱 경기가 가능한 '드론 복합센터' 구축을 검토하고 있다.

또 항공산업 산학융합지구를 조성해 항공 산업과 드론 산업, 이와 연계된 자율자동차와 같은 미래 성장산업 육성 기반을 구축하는데 역점을 두고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인천은 드론을 연구개발하고 시험·인증과 교육·훈련이 가능하며, 주변의 원도심 산업단지에선 다양한 부품의 제조가 가능해 글로벌 드론 비즈니스의 최적지"라며 "이번 해수욕장 안전관리를 시작으로 교량, 철로, 고압선, 발전소, LNG(액화천연가스)기지 등 시설물 관리에 드론을 활용한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