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노션, 우리사주 보호예수 해제 앞두고 주가 주춤…"매수 기회"

최종수정 2016.07.15 09:46 기사입력 2016.07.15 09: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이노션 주가가 오는 18일 우리사주 보호예수 해제를 앞두고 주춤한 가운데 1년전 우리사주를 배정받은 직원들과 장내에서 매수 기회를 노리고 있는 투자자들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이노션 직원 A씨는 지난해 7월 이노션의 코스피 상장을 앞두고 진행된 우리사주 청약을 통해 주당 6만8000원에 1억원이 조금 넘는 돈을 투자했다. 당시 주식시장에서는 시가총액이 1조원에 달하는 대어급의 신규상장에 귀추가 주목되던터라 A씨도 대출을 통해 자금을 끌어모아 여느 직원들처럼 회사 주식을 매입했다. 이노션 직원 90% 가량이 근속 연수와 직급에 따라 차등 배정된 주식 물량을 소화했고, 1인당 평균 우리사주 배정금액은 1억1000만원 정도였다.

A씨는 지난 5월31일 이노션 주가가 8만8800원까지 뛰자 조만간 두둑하게 차익실현이 가능할 것이란 기대감에 설레기도 했지만 18일 보호예수 해제일을 앞두고 최근 주가가 계속 하락하고 있어 마음이 편치 않다. 현재 주가는 7만4700원(전날 종가 기준)까지 내려간 상황.

증권가에서는 이노션의 실적 모멘텀이 앞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큰 만큼 보호예수 물량이 시장에 풀려 단기적으로 주가가 추가 조정받을 때를 매수기회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은다.

이노션은 현대차 그룹의 신차 출시 및 브랜드 이미지 고급화를 위한 마케팅 강화 등에 힘입어 계열사 물량 기반의 성장이 지속될 것이란 호평을 받고 있다. 게다가 지난 분기 약 30억원의 초기 비용 발생으로 19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던 미주 조인트 벤처(JV) 캔버스 월드와이드가 영업 정상화를 통한 실적 개선으로 연결이익 개선에 기여할 것이란 기대감이 크다.
최민하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6월 재무적투자자(FI)의 물량 6.8%가 출회됐고, 오는 18일 우리사주에 대한 보호 예수가 해제돼 물량 출회 가능성이 있어 단기적으로 주가가 조정 받을 가능성 있다"면서도 "유동성 개선 측면에서 긍정적이며, 양호한 성장성을 감안했을 때 이를 매수 기회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윤상 교보증권 연구원 역시 "18일자로 보호예수가 해제되는 우리사주 물량의 시장 출회는 장내에서 이노션 주식을 매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2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성장성이 재확인되고 3분기에 보다 강한 실적 모멘텀이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최근의 주가 조정은 가격 메리트를 제공하고 있다"고 조언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