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중은 개·돼지' 나향욱 "야근을 하고 과음한 상태"

최종수정 2016.07.11 17:48 기사입력 2016.07.11 17:48

댓글쓰기

나향욱 정책기획관

나향욱 정책기획관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민중은 개·돼지'라고 발언해 물의를 일으킨 나향욱 교육부 전 정책기획관은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출석해 해당 언행에 대회 "전날 야근을 하고 과음한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이에 여야 의원들은 발언의 내용과 진위를 두고 질타를 이어갔다.

여야는 11일 교문위 전체회의를 열고 '민중은 개·돼지'라는 발언에 대한 질의를 이어갔다. 나 전 기획관은 이날 열린 오전 회의에서는 불참해 파행을 빚었으나 오후 회의 중간에 참석했다.

첫 질의에 나선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교육 정책을 총괄하는 기획관이 기자를 만나 그런 말을 하면 파장을 예상하지 못했느냐"며 나 전 기획관이 고향으로 요양을 간 것과 관련 "무단이탈이 아니냐"고 질책했다.

이에 나 전 기획관은 "제가 일어나서 (기사를) 봤을 때도 그런 말을 했나 싶을 정도로 기사 내용이 논리적이지 않았다"며 "제가 분명히 영화에 이런 대사가 나온다고(말했었다)"고 설명했다. 또 요양건과 관련해서는 "어제 어머니께서 많이 걱정하셔서 잠깐 뵙고 오려고 했다"고 말했다.

같은당 안민석 의원은 "지금까지 이어진 여야 의원들의 질문과 답변을 들어보면 경향신문의 기사가 오보이거나 아니면 나 기획관이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인데 어느 쪽이냐"며 "진실 규명을 위한 특별상임위원회를 열어 기자를 출석 시켜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 본인이 억울한 것이 있으면 기회를 주어야 하고 나 기획관이 위증을 했다면 국민의 이름으로 심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은 "며칠 생각하는 동안에 본인이 사퇴하겠다는 생각은 해보았냐"며 중징계 처분인 파면을 상기시켜며 "마음의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전 기획관은 이에 대해 "사퇴하고 싶다는 생각은 했었다"며 "지금은 사표를 내도 수리가 안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교문위 위원장인 유성엽 의원은 그날 술자리에서 마셨던 술 종류와 양을 확인하면서 "교육부가 잘못 임하고 있다. 경위 조사를 한다고 하면서 며칠 지나면 조사해 확인이 가능한 것도 답변을 하고 있지 못하다"며 "교육부가 이 문제를 두루뭉술하게 넘어가려는 것이 아니냐"며 질타했다.

이에 이준식 사회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은 "그냥 넘어갈 사안이 아니다. 심각성을 모를 리 있느냐"며 "이 상황에 대해 조치를 엄정하게 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