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향욱 "진심으로 죄송…죽을 죄를 지었다"(상보)

최종수정 2016.07.11 21:16 기사입력 2016.07.11 17: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나향욱 교육부 정책기획관은 11일 '민중은 개·돼지' 발언 논란과 관련, "공무원으로서 해선 안 될 부적절한 말을 해서 국민 여러분께 깊은 상처를 드리고,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나 기획관은 이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은재 새누리당 의원의 사과 요구에 "여러가지 기사 댓글을 밤에 잠을 못자고 보면서 '정말 제가 잘못했구나, 정말 죽을 죄를 지었구나' 생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그는 "그 기사에 나온 말대로 그런 뜻에서 한 말은 아니라고 말씀드리고 싶었다"며 "어쨌든 제 불찰로 인한 일이고, 여러분에게 누를 끼치게 됐다. 국민들께도 정말 죽고 싶을 정도로 죄를 지었다고 생각한다. 죄송하다"고 재차 사죄의 뜻을 밝혔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보고를 받은 뒤 즉시 해당 직원을 대기발령 조치했고 감사관에게 사건 경위를 철저히 조사하도록 지시했다"면서 중징계를 포함해 조사결과에 상응하는 엄중한 조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부총리는 "이번 일을 계기로 교육부 기강을 바로 세우고, 고위 공직자 임용시 능력뿐만 아니라 그 사람이 기본적으로 갖고 있는 교육철학을 점검하는 시스템을 도입해서 다신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