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희룡 “사드 배치…한·미동맹은 강화, 한·중관계는 악화”

최종수정 2016.07.11 14:14 기사입력 2016.07.11 14:14

댓글쓰기

사진=원희룡 제주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사진=원희룡 제주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한·미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배치 결정에 대해 우려의 입장을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10일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최근 정부가 사드 배치를 결정한 데 대해 “한미동맹은 강화되지만 한중관계는 악화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주한미군에 사드 배치하는 문제는 결국 한미동맹에 의거해 한국 내 배치로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는 것이라 하더라도 미국의 제안에 의한 현상변경인 만큼 미국이 중국과의 전략대화 틀에서 중국을 설득하는 노력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미국이 이 문제 관련 중국과 대화하고 양해를 구하는 노력을 미국이 얼마나 부담하고서 한국이 결정을 내린 것인지 궁금하고 걱정된다”고 말했다.

한편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중국과 러시아에 사드가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고 양국의 전략적 이익을 저해할 의도가 없다는 점을 다양한 계기에 분명히 해준 바 있다”고 말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그러나 지난 9일 중국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사드는 한반도 방어 필요성과는 거리가 먼 것이다. 그 어떤 변명도 매우 궁색하다”며 “중국이 (사드 배치의) 숨은 의도를 의심하는 건 충분한 이유가 있고 그럴 권리도 있다”고 반박했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